류중일 감독 "오지환, 출전 의지 강해…오늘 상황 보고 투입" [준PO S트리밍]
류중일 감독 "오지환, 출전 의지 강해…오늘 상황 보고 투입" [준PO S트리밍]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트윈스 류중일 감독
LG 트윈스 류중일 감독

[STN스포츠(고척)=박승환 기자]

"오지환, 기회되면 경기 후반 투입. 선수 본인이 나가려는 의지가 강하다"

류중일 감독은 7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LG 트윈스와 준플레이오프 2차전 맞대결을 앞두고 오지환의 기용 의사를 밝혔다.

오지환은 지난 9월 22일 잠실 두산전에서 안타를 치고 출루한 뒤 도루에 성공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왼쪽 무릎 내측 측부 인대에 부분 손상이 가는 부상을 당했다. 약 3주의 재활이 예상됐으나, 회복세가 좋고 출전 의지가 강해 포스트시즌 라인업에 포함됐다.

키움과 준플레이오프 2차전을 앞둔 류 감독은 "(오)지환이가 계속해서 시합에 나가고 싶어 한다. 아까 펑고 받는 모습을 잠깐 봤는데, 문제가 없어 보였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하지만 감독 입장에서는 선수 본인이 뛰고 싶다고 해서 기용했을 때 문제가 없으면 다행이지만, 큰 부상이 나오면 어떨까 하는 우려가 있다"면서 "3차전 경기 후반부터 투입을 할까 생각했으나, 오늘(7일) 경기 후반에 상황을 보겠다. 워낙 선수 본인이 나가려는 의지가 강하다. 기회가 되면 1~2이닝 투입을 고려 중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LG는 이날 파격적인 라인업을 선보였다. 김민성이 2번에 전진 배치됐고, 박용택이 선발로 나선다. 이날 이천웅(중견수)-김민성(3루수)-이형종(좌익수)-김현수(1루수)-채은성(우익수)-박용택(지명타자)-유강남(포수)-정주현(2루수)-구본혁(유격수)의 순서로 나서며, 선발 투수는 차우찬이다.

사진=LG 트윈스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