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할리웃] 데미 무어, 前남편 애쉬튼 커쳐 폭로 “외도까지 정당화”
[st&할리웃] 데미 무어, 前남편 애쉬튼 커쳐 폭로 “외도까지 정당화”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9.2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데미 무어가 전 남편 애쉬튼 커쳐와의 결혼 생활을 폭로했다.

데미 무어는 23일(현지시간) 미국 ABC ‘굿모닝 아메리카’에 출연해 자신의 회고록 ‘인사이드아웃’에 대해 인터뷰했다.

이날 데미무어는 애쉬튼 커쳐를 언급하며 “남편이 원하는 아내가 되기 위해서 또 내가 얼마나 잘났고 재미있는지 알리기 위해 다른 여성과의 성관계를 허락했다. 하지만 이건 실수였다”고 고백했다.

이어 “애쉬튼 커쳐가 2010년 뉴욕 촬영 때 다른 여자와 바람을 피웠다”며 “그러나 그는 우리 관계에 제3자를 끌어들였다는 이유로 바람을 정당화했다”고 전했다.

데미 무어는 애쉬튼 커쳐의 아이를 가졌지만 임신 6개월 정도 지났을 때 유산이 됐었다고 안타까운 사실도 고백했다. 그는 “이혼 후 술과 약물에 의존해 살았다. 내 자신을 완전히 잃어버렸었다”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데미 무어는 애쉬튼 커쳐와 지난 2005년 결혼했지만 8년의 결혼 생활 끝에 2013년 이혼을 맞았다.

사진=뉴시스/AP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기동 2019-10-11 21:57:47
홀리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