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파당’ 고원희 “배우들 예쁘고 잘생긴 얼굴 보다가 끝나는 드라마” 자신
‘꽃파당’ 고원희 “배우들 예쁘고 잘생긴 얼굴 보다가 끝나는 드라마” 자신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여의도)=박재호 기자]

고원희가 드라마의 관점 포인트를 설명했다.

1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서울호텔에서 JTBC 새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김민재, 공승연, 서지훈, 박지훈, 변우석, 고원희와 김가람 감독이 참석했다.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여인보다 고운 꽃사내 매파 마훈(김민재)과 사내 같은 억척 처자 개똥이(공승연), 그리고 첫사랑을 사수하기 위한 왕(서지훈)이 벌이는 조선 대사기 혼담 프로젝트를 그렸다. 오늘(16일) 밤 9시 30분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고원희는 극중 정승댁의 별당아씨, 조선 제일의 남자를 선택하는 여인 ‘강지화’를 연기했다. 그는 “전에는 통통 튀는 캐릭터를 주로 맡았는데 이번엔 내면적 연기나 디테일을 표현하는 연기가 많았다”며 “양반집 규슈다 보니 퓨전사극에 가까운 톤을 잡으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고원희는 드라마의 관점 포인트를 꼽았다. 그는 “우선 출연한 배우 분들의 외모가 너무 예쁘고 잘 생기셔서 얼굴만 보다가도 드라마가 끝날 것 같다. 중간 중간 에피소드를 통해 재밌고 지루하지 않게 시청하실 수 있다”고 전했다.

 

사진=JTBC 제공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