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네타운' 영화 '우리집' 김나연 "촬영장에서 존중받는 느낌"
'씨네타운' 영화 '우리집' 김나연 "촬영장에서 존중받는 느낌"
  • 김주윤 기자
  • 승인 2019.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김주윤 기자]

영화 '우리집' 출연배우 김나연이 촬영 소감을 밝혔다.

19일 방송한 SBS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 영화 '우리집'의 윤가은 감독과  출연배우 김나연이 스튜디오를 찾았다.

리허설만 두, 세달 했다는 말에 윤가은 감독은 "저희는 연극 연습처럼 일주일에 두 세번 만나서 두 달 정도 했다. 대본 없이 모든 장면을 즉흥으로 만들어가는 작업이었다"라고 설명했다. 김나연은 "즉흥극이 어려웠는데 그만큼 새롭고 특별한 경험이었다"라고 덧붙였다.

'어린이 배우를 프로 배우로 존중하기', '신체 접촉 전에 미리 알리기' 등 진행자 박선영이 화제가 된 '우리집' 촬영 수칙을 언급하자 윤가은 감독은 "전작 '우리들' 할 때도 관련 이야기를 나눴고 조심하자고 했는데 현장에서 또 다른 경우가 있어서 촬영 끝나고 미안하더라. 그래서 이번 작품을 할 때는 반성문 처럼 만들었다"라고 설명했다.

김나연은 현장에서 어른들이 노력한 것 같았냐는 말에 "촬영 첫날 촬영 수칙이 있다는 말에 조금 놀랐는데 이런 게 없었어도 잘 대해주셔서 존중받는 느낌이었다"라고 이야기했다.

사진=SBS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

enter@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