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 母, 13억 ‘빚투’ 제기...“국회의원 등 지인 8명 돈 안 갚아”
김혜수 母, 13억 ‘빚투’ 제기...“국회의원 등 지인 8명 돈 안 갚아”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김혜수 어머니의 ‘빚투’ 의혹이 터졌다.

10일 CBS 표준FM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김혜수의 어머니가 13억 원에 이르는 채무를 갚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방송에 따르면 2011년 김혜수의 어머니는 지인 7~8명에게 양평에 타운하우스를 짓는다는 등 여러 가지 이유로 총 13억 원을 빌렸지만 아직 이를 갚지 않고 있다. 돈을 빌려준 사람 중에는 여당 국회의원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피해자는 “돈을 엄마만 봐서 빌려준 게 아니라 딸이 연예인이라 걱정 안 해도 된다고 해서 빌려줬다”고 털어놨다.

진행자 김현정은 김혜수의 실명을 공개한 이유에 대해 “김혜수에게 법적인 책임은 없다”면서 “그의 이름을 믿고 돈을 빌려줬다가 피해를 본 사람들이 나왔고 피해가 더 이어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 실명 공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뉴스쇼 제작진은 김혜수의 소속사에 해당 내용에 관한 사실 확인과 입장을 요청했지만 별다른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