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미, 휘성에 사과 “오해 풀렸다, 미안하다”
에이미, 휘성에 사과 “오해 풀렸다, 미안하다”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에이미가 언론을 통해 휘성에게 공식으로 사과했다.

22일 에이미는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과거 휘성씨와 절친한 사이로 지내며 같은 병원에 간 적이 있는데, 그때 그가 약물을 처방받은 것을 알고 제가 오해를 했다”며 “나중에 오해가 풀린 부분이지만 휘성씨는 치료 목적으로 약물을 처방받았으며 이는 검찰 조사 결과에서도 확인된 사항이다”라고 전했다.

또 휘성이 성폭행을 사주했다는 에이미의 주장도 오해였다고 사과했다. 에이미는 “약물 복용등과 마찬가지로, 저는 휘성을 오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라며 ”당시 휘성씨와 제가 같이 알던 지인들 중 무슨 일을 하는지 모르는 사람이 제가 경찰조사를 받던 날 저희 집 앞까지 찾아와 위협적인 상황에서 말한 내막들은 제가 충분히 오해할 만한 상황이었고 저는 달리 생각할 겨를이 없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후 휘성씨도 이런 일에 대하여 전혀 알지 못했고 관련이 없다는 것도 알게 됐다”라며 “오해가 쌓이고 겹쳐진 채로 많은 시간이 흘러버렸고, 제가 느낀 두려움은 도저히 참을 수 없는 수준까지 다다르고 말았던 것 같다”라고 회상했다.

에이미는 휘성과의 대화를 나누고 나서야 자신이 오해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저와의 대화를 통해서 저도 한편 같은 피해자라고 오히려 친구로서 이해해주는 휘성에게 더욱 미안한 마음”이라며 “더불어 이제는 저도 이와 관련됐던 모든 걸 뒤로하고 자숙하는 마음으로 노력하며 살아가겠습니다”라고 사과하며 마무리했다.

앞서 에이미는 과거 남자연예인 A와 함께 프로포폴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 에이미가 경찰 조사를 받게 되자 A씨가 자신의 이름을 경찰에 알리지 못하도록 성폭행을 사주했다고 주장했다. A로 지목된 인물은 휘성이었으며 이에 그는 억울해하며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후 휘성은 공연 취소 등의 피해를 입었다.

사진=에이미 인스타그램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