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세윤은 자책 중 “정우성 조각→ 나는 조각피자”
문세윤은 자책 중 “정우성 조각→ 나는 조각피자”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문세윤이 자신을 정우성과 비교하며 자책했다.

2일 문세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1일) 열린 백상예술대상의 캡처 사진 한 장과 글을 올렸다.

캡처 화면에는 무대를 응시하고 있는 정우성의 모습과 그 뒤에 희미하게 찍힌 문세윤의 모습이 대비를 이룬다.

이에 문세윤은 "조각 뒤에 조각피자...#자리배치 #불운"이라는 글을 올려 웃음을 자아낸다. 정우성을 ‘조각’으로, 자신을 ‘조각피자’로 비유하며 자책한 것.

문세윤은 ‘짠내투어’, ‘노포래퍼’, ‘맛있는 녀석들’ 등 다수의 예능에 출연하며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사진=문세윤 인스타그램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