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백상예술대상’ 김혜자·정우성 대상 영예
‘2019백상예술대상’ 김혜자·정우성 대상 영예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2019백상예술대상이 성대하게 막을 내렸다. 김혜자와 정우성은 대상을 영광을 안았다.

1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2019백상예술대상’이 열렸다. ‘TV부문’ 대상은 김혜자(눈이 부시게), ‘영화부문’ 대상은 정우성(증인)이 받았다.

김혜자는 드라마 JTBC ‘눈이 부시게’에서 치매 노인 역으로 호연을 펼쳤다. 시청률 면에선 다소 아쉬웠지만 시청자들의 공감을 사며 눈물을 훔쳤다.

정우성은 ‘증인’에서 마음 따뜻한 변호사를 연기했다. ‘증인’은 손익분기점(200만)을 뛰어넘었고 관객 수 253만을 기록했다.

이날 김혜자는 수상 직후 사람들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그는 감사를 표하며 ‘눈이 부시게’의 대사를 읊었다.

김혜자는 “내 삶은 때론 휑했고 때론 행복했습니다. 삶이 한낮 꿈에 불과하지만 그래도 살아서 좋았습니다. 새벽에 쨍한 차가운 공기, 꽃이 피기 전 부는 달큰한 바람, 해질 무렵 우러 나오는 노을의 냄새, 어느 한가지 눈부시지 않은 날이 없었습니다. 지금 삶이 힘든 당신, 이 세상에 태어난 이상 당신은 이 모든 걸 매일 누릴 자격이 있습니다. 후회만 가득한 과거와 불안하기만 한 미래 때문에 지금을 망치지 마세요. 오늘을 살아가세요. 눈이 부시게. 당신은 그런 자격이 있습니다. 누군가의 엄마였고 누이였고 딸이였고 그리고 나였을 그대들에게.”라고 말했다. 김혜자의 수상 수감에 객석의 배우들의 눈시울은 뜨거워졌다.

정우성은 대상 수상 직후 “김혜자 선배님이 너무 멋진 장면을 남겨주셔서 고민이 된다. 최우수 남자 배우상 발표가 끝나고 ‘시상식이 끝나면 동료들과 소주 한 잔 마시고 집에 가서 잘 자야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이런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너무 빨리 받게 된 게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운을 뗐다.

그는 “김혜자 선배님 뒤에 제가 상을 받고 수상소감을 하려니 부끄럽다. 생각지도 않은 상을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너무 빨리 받게 된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정우성은 ‘증인’의 상대역이었던 감향기에게 “넌 그 어떤 누구보다도 완벽한 나의 파트너였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2019 백상예술대상 수상자(작) 명단.

#TV부문

신인 연기자상=‘이리와 안아줘’ 장기용, ‘SKY 캐슬’ 김혜윤
극본상=‘나의 아저씨’ 박해영 작가
예능 작품상=‘전지적 참견 시점’
교양 작품상=‘저널리즘 토크쇼J’
남자 조연상=‘SKY 캐슬’ 김병철
여자 조연상=‘눈이 부시게’ 이정은
예술상=‘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VFX 담당
예능상=‘나 혼자 산다’ 전현무,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V LIVE 인기상=도경수, 아이유
연출상=‘SKY 캐슬’ 조현탁 PD
최우수연기상=‘미스터 션샤인’ 이병헌, ‘SKY 캐슬’ 염정아
작품상= ‘나의 아저씨’
대상=‘눈이 부시게’ 김혜자

#영화부문

신인 연기자상=‘너의 결혼식’ 김영광, ‘사바하’ 이재인
신인감독상=‘미쓰백’ 이지원 감독
각본상=‘암수살인’ 곽경택・김태균 감독
스타일 아이콘상=김혜수
젊은 연극상= ‘액트리스 원: 국민로봇배우1호’ 성수연
남자 조연상=‘공작’ 이성민
여자 조연상=‘미쓰백’ 권소현
예술상=‘버닝’ 홍경표 촬영감독
감독상=‘스윙키즈’ 강형철 감독
최우수 연기상=‘공작’ 이성민, ‘미쓰백’ 한지민
작품상=‘공작’
대상=‘증인’ 정우성

사진='2019 백상예술대상' 캡처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