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코어북] ‘홈런 쾅쾅!’ SK, NC에 4-1 승리…위닝시리즈 달성
[S코어북] ‘홈런 쾅쾅!’ SK, NC에 4-1 승리…위닝시리즈 달성
  • 윤승재 기자
  • 승인 2019.0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 김강민-한동민
SK 김강민-한동민

[STN스포츠(문학)=윤승재 기자]

SK와이번스가 홈런포 2방에 힘입어 NC다이노스에 위닝시리즈를 달성했다. 

SK와이번스는 21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 MY CAR KBO리그 NC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했다. 이로써 SK는 NC와의 3연전에서 2승 1패를 거두며 위닝시리즈를 수확했다.    

이날도 SK는 홈런으로 승리를 거뒀다. 초반부터 김강민과 한동민의 홈런이 연달아 터지면서 3-0으로 달아난 SK는 선발 김광현과 계투진의 호투로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먼저 웃은 팀은 SK였다. 1회말 선두타자 김강민이 벼락같은 솔로포로 앞서나갔고, 최정의 볼넷으로 만들어진 1사 1루 상황에서 한동민이 2점 홈런을 때려내며 3-0으로 달아났다. 

SK 김광현
SK 김광현

NC는 선발 김광현에게 고전을 면치 못하다 6회 1점을 겨우 보탰다. 선두타자 이상호의 2루타와 박민우의 안타로 무사 1,3루 기회를 만들었지만 나성범이 병살로 물러나며 1득점에 그쳤다. 이후 양의지가 2루타로 기회를 만들어냈지만 박석민의 타구를 2루수 나주환이 라인드라이브로 잡아내며 실점 위기를 넘겼다. 

이후 양 팀 타선은 상대 투수진들에게 막혀 별다른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SK는 2, 3회 2사 2,3루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7회까지 선발 박진우에게 계속 끌려 다녔고, NC 역시 여러 차례 기회에도 SK 선발 김광현에게 병살 2개를 내주며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SK는 NC 선발 박진우가 내려가자마자 힘을 내기 시작했다. 강윤구를 상대로 볼넷 2개를 걸어나간 SK는 바뀐 투수 배재환을 상대로 로맥이 안타를 쳐내며 만루 기회를 만들어냈다. 결국 이재원이 적시타를 때려내며 4-1까지 달아났다. 하지만 이후 김성현이 유격수-포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를 쳐내며 득점 없이 2사 2,3루가 됐고, 나주환이 삼진으로 물러나며 추가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SK는 9회 시작과 함께 마무리 김태훈을 올렸다. 김태훈은 선두타자 양의지를 볼넷으로 내보내고 박석민을 사구로 내보냈지만, 이후 권희동을 병살로 처리한 데 이어 베탄코트를 범타로 돌려 세우며 이닝을 마무리, 승리를 지켜냈다.

사진=SK와이번스 제공

unigun89@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