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따 논란’ 김보름의 폭로, “피해자와 가해자가 바뀌었다”
‘왕따 논란’ 김보름의 폭로, “피해자와 가해자가 바뀌었다”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9.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김보름(26, 강원도청)이 ‘왕따 논란’ 1년 만에 폭로에 나섰다. 

채널A ‘뉴스A LIVE’가 지난 10일 공개한 김보름과의 단독 인터뷰 예고편에 의하면 김보름은 “피해자와 가해자가 바뀌었다”고 말했다. 

김보름은 지난해 2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 추월 8강전에서 논란의 대상이 됐다. 

팀 추월은 ‘팀워크’가 중요한 경기다. 당시 김보름과 박지우가 먼저 결승선을 통과한 가운데 노선영이 크게 뒤처지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하지만 이후 김보름은 방송 인터뷰에서 “마지막에 좀 뒤에 (노선영과) 저희랑 격차가 벌어지면서 기록이 아쉽게 나온 것 같다”며 노선영을 탓하는 듯한 인터뷰로 인해 여론의 뭇매 맞은 바 있다. 

그로부터 1년 뒤 김보름이 속내를 밝힐 것으로 보인다. 

김보름은 “괴롭힘을 조금 당했었다. 소리를 지르고 욕을 하고 쉬는 시간에 또 라커룸으로 불러서 1시간이고, 2시간이고 세워서 폭언을 했을 때가 좀 많았다”고 전했다. 

이어 “부모님께도 말씀드린 적이 없고, 누구에게도 말한 적이 없다. 그렇기 때문에 좀 더 조심스러웠던 부분이 있고, 다른 부분으로 두려운 게 있다면 있을 수 있겠지만 얘기를 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사진=뉴시스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동 419-2 부평테크노타워 8층 7호(807호)
  • 대표전화 : 1599-1242
  • 팩스 : 070-7469-0707
  • 명칭 : (주)에스티엔스포츠
  • 제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52
  • 등록일 : 2009-09-04
  • 발행일 : 2009-09-04
  • 대표이사 : 이강영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상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완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스티엔메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ports@stnsports.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