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이의 붉은 물결 일으킨 선제골, 박항서의 베트남 1-0 리드
하노이의 붉은 물결 일으킨 선제골, 박항서의 베트남 1-0 리드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8.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스즈키컵 우승을 향해 성큼 다가갔다. 

베트남은 15일 밤 9시 30분(한국시간)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의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말레이시아와의 결승 2차전에서 전반전을 1-0으로 마쳤다. 

앞서 베트남은 결승 1차전에서 2-2 무승부를 거뒀다. 원정 경기에서 두 골이나 터뜨렸다. 

결승 2차전 선제골도 베트남의 몫이었다. 전반 6분 만에 득점포를 가동했다. 

응우옌꽝하이의 패스를 이어받은 응우옌아인득이 발리 슈팅으로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이른 시간 1-0 리드를 잡은 베트남. 박항서 감독은 선수들을 진정시켰다. 

위기도 있었다. 하지만 당반럼 골키퍼의 선방쇼에 힘입어 스코어를 유지했다. 

베트남이 1-0 리드를 잡으면서 현재 베트남이 합계 3-2로 앞서며 우승을 향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사진=AP/뉴시스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