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니APG] ‘밀어주고 끌어주고’ 남북한, 장애 넘어 화합하다
[인니APG] ‘밀어주고 끌어주고’ 남북한, 장애 넘어 화합하다
  • 이형주 기자
  • 승인 2018.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 한반도기 아래 입장하는 남과 북. 좌측 하단에는 심승혁의 휠체어를 밀어주는 김선미
대형 한반도기 아래 입장하는 남과 북. 좌측 하단에는 심승혁의 휠체어를 밀어주는 김선미

[STN스포츠(자카르타)=이형주 기자]

남북한의 화합에 장애는 문제가 되지 않았다.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안게임(APG)가 6일(한국시간) 성대한 개막식으로 출발을 알렸다. 이번 대회에 참여한 43개 국의 4,300여 명의 선수들은 오는 13일까지 일주일 간 그 축제를 즐기게 된다.

한국 대표팀의 경우도 이번 대회에 선수단을 파견했다. 그 규모는 사상 최대 수준이다. 대표팀은 선수 202명, 임원 105명을 포함 총 307명을 자카르타에 보냈다. 이번 대회만을 위해 굵은 땀방울을 흘려온 선수들은 호성적을 목표로 달릴 예정이다.

개막식에서 대표팀은 남북한 공동 입장을 추진했다. 그간 스포츠 대회에서 공동 입장을 한적은 있었지만 APG 무대에서는 그간 단 한 번도 없었다. 남북한의 합의가 이뤄졌고 남북한의 공동 입장이 선사됐다.

국가의 알파벳 순서로 입장을 시작해 KOREA가 소개됐다. 기수를 맡은 남측 휠체어펜싱 김선미(29‧온에이블)와 북측에서는 수영 심승혁(22)이 선두에 모습을 보였다.

김선미는 다리에 장애를 가지고 있어 의족을 써야 한다. 하지만 불굴의 의지로 이를 극복하고 2012 런던 패럴림픽에서 여성 최초로 휠체어펜싱 종목에 출전한 여전사다.

심승혁의 경우도 다리 쪽에 절단 장애를 가지고 있는 선수. 이에 휠체어에 의지해야만 하는 그지만 남다른 수영 실력을 보여주는 인물이다.

북한의 심승혁이 휠체어에 앉아 한반도기를 흔들며 입장하고, 김선미가 심승혁의 휠체어를 밀어주며 웃음을 보였다. 밀어주고 끌어주고 남북한이 장애를 넘어서는 감동을 보인 순간이다.

우리나라의 총 307명 선수단과 북한의 33명(선수 9명, 임원 24명) 선수단이 함께 웃으며 자카르타 붕 카르노 경기장에 모인 광중들에게 환한 웃음을 선사했다.

공동입장은 이뤄졌지만 남과 북 선수단은 서로 나뉘어 메달을 두고 경쟁하게 된다. 다만 수영과 탁구 일부 종목의 경우 단일팀을 이뤄 나서게 된다.

사진=STN DB

total87910@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