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하키] '디펜딩 챔피언' 안양한라, 국가대표 출신 4명 계약 완료
[아이스하키] '디펜딩 챔피언' 안양한라, 국가대표 출신 4명 계약 완료
  • 이상완 기자
  • 승인 2018.0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형곤
조형곤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안양한라는 국가대표 출신의 조형곤(디펜스) 신형윤 박진규 강윤석(이상 포워드) 등 즉시 전력감 선수들을 영입해 '우승 후보 0순위’다운 선수 구성을 이어나가고 있다.

조형곤과 박진규(포워드)는 병역 의무를 마치고 친정 팀 안양한라로 복귀한다. 두 선수는 지난 2016년 국군체육부대로 입대,군 복무 중 2018 평창 올림픽 국가대표팀에 승선하였다.

올림픽 1년여 전부터 대표팀 붙박이로 자리 잡을 정도로 조형곤과 박진규는 군 입대 기간 동안 절정의 기량을 보였다. 박진규는 지난 5월 IIHF 덴마크 세계선수권에도 출전해,세계 최강 팀들을 상대로 경험을 쌓기도 했다.

전세계 아이스하키 최고의 무대인 올림픽과 세계선수권에 출전 했던 두 선수는 한 층 더 업그레이드 된 기량으로 안양한라로 복귀 해 2018-19 시즌을 맞이 한다.

신형윤은 182cm 80kg의 좋은 신체 조건으로 아시아리그 6시즌 동안 204경기에 출전해 128포인트를 올리고 있다.

18세, 20세 이하 그리고 성인 대표팀까지 줄곧 국가대표에 발탁 된 신형윤은 일본제지 크레인즈 소속으로 아시아리그에 데뷔 했었다.당시 대학 졸업예정자였던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타국 생활의 어려움을 이겨내며 소속팀 크레인즈의 우승에 큰 힘을 보탰었다.2014년에는 군복무 차 국군체육부대에 입대해 신상우,김상욱 등과 공격 라인에서 호흡을 맞췄다.이후 하이원으로 이적해 첫 시즌 29포인트를 올렸다.

계약 만료 후 안양한라로 둥지를 옮겨 본인의 커리어 하이 시즌을 목표로 현재 지상 훈련에 매진 중이다.

강윤석도 신형윤과 마찬 가지로 일본 팀에서 아시아리그 데뷔를 했다. 2015-16 시즌, 닛코 아이스벅스 루키로서 22포인트를 올리며 연착륙 했다.하지만,병역 의무를 우선적으로 이행하고자 이듬해 국군체육부대 입대 후 지난 3월 제대하였다.

군 복무기간 동안에는 국가대표로서 2015년 폴란드 유로 챌린지 출전을 제외하고비교적 큰 경기에 나설 수 있는 환경이 아니었다. 다시 아시아리그라는 큰 물로 돌아와 본격적으로 분출 할 강윤석의 잠재력이 기대 된다.
 

사진=안양한라

bolante0207@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