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상문 감독, “차우찬-허프, 상대 타선 잘 막아냈다"
양상문 감독, “차우찬-허프, 상대 타선 잘 막아냈다"
  • 이원희 기자
  • 승인 2017.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잠실)=이원희 기자]

LG 트윈스 양상문 감독이 짜릿한 연장 끝내기 승리 소감을 밝혔다.

LG는 16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홈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연장 10회까지는 가는 혈투였지만, 10회말 1사 만루에서 외국인 타자 제임스 로니가 끝내기 중전 안타를 때려냈다. 폭우가 쏟아지는 상황 속에서 LG 선수들은 벤치를 박차고 뛰어나와 승리를 만끽했다. 선발로 나섰던 좌완 차우찬이 6이닝 1실점으로 호투. 이날 1군 복귀전을 가졌던 데이비드 허프도 8회~연장 10회까지 3이닝 5탈삼진 무실점 완벽투를 펼쳤다. 타선에서는 최재원이 동점 솔로포를 터뜨렸다.

경기 후 양상문 감독은 “우천 취소로 3일간 쉰 것이 선수들이 컨디션을 유지하기 힘들었다. 하지만 차우찬과 허프가 좋은 투구로 상대 타선을 잘 막아줬고, 최재원이 귀중한 동점 솔로포를 터뜨려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로니의 결승타가 팀의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mellor@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