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리그 사상 초유의 사태, 유니폼으로 25분 경기 지연
V-리그 사상 초유의 사태, 유니폼으로 25분 경기 지연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7.0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V-리그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한국전력 강민웅의 유니폼에서 비롯됐다.

선두 대한항공과 3위 한국전력이 맞붙었다. 두 팀은 14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V-리그 남자부 5라운드 경기를 펼쳤다.

이날 한국전력은 주전 세터 강민웅이 아닌 ‘백업 세터’ 황원선이 선발로 투입됐다. 강민웅이 유니폼을 잘못 가져왔기 때문. 이후 1세트 1-4에서 다시 강민웅이 코트를 밟았다. 다른 동료들과 달리 반팔이 아닌 민소매 유니폼이었다.

이에 박기원 감독이 박주점 감독관에게 강민웅 유니폼에 대해 문의를 했다. 감독관이 괜찮다는 뜻을 전했고, 그대로 경기가 진행됐다.

이내 대한항공이 14-12로 앞서던 가운데 경기가 중단됐다. 서태원 심판위원장과 감독관, KOVO 관계자들이 모여 강민웅의 유니폼 이야기를 나눴다.

두 팀 감독의 신경전도 치열했다. 정규리그 막바지 승점 1점이 아쉬운 시기다. 목소리가 높아지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한국전력 강민웅은 ‘민소매 논란’에 유니폼 두 개를 겹쳐 입었다. 문제는 민소매가 아닌 디자인에 있었다. KOVO 로고 위치가 다른 유니폼을 입고 있었던 것.

KOVO 규정 제48조 1항에 따르면 ‘한 팀의 모든 선수는 같은 색과 디자인의 유니폼을 작용하여야 한다.(리베로 제외) 경기 당일 일부 선수가 다른 팀원들과 다른 유니폼을 착용하였으 경우 해당 선수는 다른 팀원들과 같은 유니폼을 착용하기 전까지는 경기에 참여할 수 없고 다른 팀원들과 같은 유니폼을 착용한 후 경기에 참여할 수 있다. 이에 따른 징계는 징계 및 징계금 부과 기준에 따른다’고 규정돼있다.

그제서야 한국전력 측도 인정을 했다.

▲ SBS Sports 중계 화면 캡쳐

결국 25분의 경기 지연 끝에 한국전력은 강민웅 투입되기 이전의 1점에서 다시 시작했다. 즉 스코어 1-14에서 경기가 재개됐다. 대한항공이 1세트를 25-8로 가져갔다.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