뚝심 발휘한 신연경 서브, 승리 불러온 나비효과
뚝심 발휘한 신연경 서브, 승리 불러온 나비효과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7.0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흥국생명 신연경이 과감한 서브로 코트 위 온도를 단번에 뒤바꿨다.

흥국생명은 14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V-리그 여자부 5라운드 현대건설과의 대결에서 3-1(25-23, 22-25, 26-24, 25-20) 승리를 신고했다.

러브가 41점으로 맹폭했고, 김수지가 11점을 터뜨리며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신연경은 서브 3개를 포함해 값진 7점을 터뜨렸다.

이날 경기의 백미는 3세트 스코어 19-24 상황이었다. 김수지 속공 성공 이후 신연경의 서브 타임이 시작됐다. 신연경 서브 이후 상대 양효진 네트터치 범실이 이어졌다. 신연경의 서브는 더 과감해졌다. 상대 고유민을 괴롭혔다. 넘어온 볼을 러브의 시간차 득점으로 랠리를 마무리 지었다.

연속 득점을 허용한 현대건설은 24-22에서 고유민을 불러들이고 한유미를 내보냈다. 신연경은 정미선을 집중 공략했다. 연속으로 서브 득점을 터뜨리며 24-24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흐름은 흥국생명 쪽으로 흘렀다. 계속해서 상대 리시브를 뒤흔들었고, 김수지가 에밀리 공격을 차단하며 25-24 역전에 성공했다. 신연경의 6번째 서브는 한유미에게 향했고, 공격 기회를 잡은 흥국생명은 러브의 퀵오픈을 끝으로 3세트 대역전승을 거뒀다.

신연경은 스파이크 서브는 물론 회전이 들어가 안으로 감기는 서브 등 다양한 서브를 구사하며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4세트에도 신연경 서브로 상대 리시브를 흐들었다. 13-10으로 점수 차를 벌리는 데 힘을 보탰다. 점수 차를 유지한 흥국생명이 4세트 막판 다시 신연경 서브 득점으로 24-20 기록, 러브의 마무리로 승리의 기쁨을 누렸다. 

올 시즌 내내 묵묵히 제 몫을 하고 있는 ‘살림꾼’ 신연경이다.

바로 직전 경기 2위 IBK기업은행에 패하며 승점 1점 차 추격을 허용한 흥국생명. 승점 3점을 챙기며 18승 7패(승점 52)로 격차를 벌렸다.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