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 싸움에서 앞섰던 도로공사, GS 3-2로 제압
중앙 싸움에서 앞섰던 도로공사, GS 3-2로 제압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7.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꼴찌’ 도로공사가 GS칼텍스의 발목을 잡았다.

도로공사는 12일 오후 김천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V-리그 여자부 5라운드 GS칼텍스전에서 3-2(18-25, 25-14, 25-23, 14-25, 15-13) 신승을 거뒀다.

이날 도로공사는 4명이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다. 헐리는 블로킹 2개, 서브 1개를 포함해 22점을 터뜨렸다. 이어 고예림이 블로킹 1개, 서브 1개와 함께 16점을 올렸고, 센터진 정대영과 배유나가 나란히 12점씩 보탰다.

팀 블로킹에서도 9-5 우위를 점했다. 막강한 센터진 정대영-배유나를 앞세운 도로공사가 가운데 싸움에서 이겼다.

특히 5세트 초반 헐리 서브 득점으로 기선을 제압한 도로공사. 8-9 상황에서 문정원, 헐리의 연속 공격 득점으로 10-9 흐름을 뒤집었다. 13-13에서 상대 이소영 범실과, 정대영의 마무리로 마지막에 웃었다.

GS칼텍스는 27점을 기록한 알렉사를 중심으로 황민경, 이소영이 13, 11점을 터뜨렸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이로써 도로공사는 6승 18패(승점 18)로 6위에 머물렀고, GS칼텍스는 2연패에 빠졌다. 9승 15패(승점 28)로 5위에 랭크됐다.

한편 GS칼텍스 표승주는 이날 서브 3개를 성공시키며 역대 통산 200개를 돌파했다. 국내 4번째 기록이다. 하지만 팀 패배에 빛이 바랬다.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