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VO, '경기 운영 미숙' 심판 징계...최태웅 감독 징계금 50만원
KOVO, '경기 운영 미숙' 심판 징계...최태웅 감독 징계금 50만원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7.0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OVO 제공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경기 운영 미숙으로 논란을 빚은 조선행, 남영수 심판과 현대캐피탈 최태웅 감독에 대한 상벌위원회가 열렸다.

한국배구연맹은 19일 연맹 대회의실에서 지난 1월 13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OK저축은행-현대캐피탈 경기에서 일어난 심판의 경기운영 미숙 및 경기 중 선수단의 코트 이탈에 대한 상벌위원회를 개최했다.

상벌위원회는 경기 중 운영 미숙으로 인해 판정 불만에 원인제공을 한 주심(조선행)에게 3경기 출장정지를, 부심(남영수)에게 20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심판위원회에게 향후 면밀한 심판교육을 통해 오심 방지 및 원활한 경기 운영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주문했다.

또한 최태웅 감독이 지속적인 심판의 오심에 따른 일련의 과정이 감독으로서 충분히 어필할 수 있는 부분임을 공감하였으나 경기 중 선수를 벤치로 불러들이는 것은 규칙에 위반되는 행위이며, 과거 황현주 감독(벌금300만원), 김호철 감독(벌금100만원)에 대한 징계 부분 및 차후 유사사례 방지 등을 고려해 징계가 불가피함을 알렸다. 하지만 최태웅 감독이 그 동안 페어플레이 정신에 입각하여 팀을 운영해온 점을 고려하여 징계금 50만원을 부과한다고 밝혔다.

연맹은 “향후 유사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심판 교육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