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거진 현장 S+] 이동준 홍보대사 “축제의 장이 되도록 대회를 알리겠다”
[매거진 현장 S+] 이동준 홍보대사 “축제의 장이 되도록 대회를 알리겠다”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6.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동준 홍보대사. STN DB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축제의 장이 되도록 대회를 알리겠다.”

2016 청주세계무예마스터십의 이동준 홍보대사가 다부진 각오를 전했다.

오는 9월 2일부터 8일까지 청주시 일원에서 청주세계무예마스터십이 개최된다. 한국의 태권도와 택견, 일본의 검도와 유도, 중국의 우슈, 러시아의 삼보, 태국의 무에타이 등 세계 각국의 전통 무예 경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올림픽과 쌍벽을 이루고자 하는 대회로 비서양권 중심의 무예 고수가 가려진다.

전 태권도 국가대표인 이동준 홍보대사는 “막중한 역할을 맡았다. 이동준 하면 태권도다. 무도를 하는 연예인이기 때문에 무예마스터십과 나는 일맥상통하는 것이 있다. 또 내 고향 청주에서 열리는 대회인 만큼 축제의 장이 되도록 대회를 알리겠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1회 대회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세계무예마스터십을 통해 청주가 세계적으로 홍보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전했다.

이 대회는 당초 예상과는 달리 참가 규모가 확대됐다. 89개국 2,300여 명의 선수단이 대회에 참가할 것으로 보인다.

해외 주요 인사들도 청주에 방문한다. 파키스탄의 사이드 샤히드 알리 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위원과 안젤라 멜로 유네스코 스포츠국장 등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이에 이동준 홍보대사는 “외국에서 많은 손님들이 오신다. 나뿐만 아니라 청주시민 나아가 충북도민까지 따뜻한 마음으로 손님들을 맞이하고 다 같이 대회를 알렸으면 한다”며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염원했다.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