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리우] ‘엄마 역사’ 윤진희, 8년 만에 기적의 동메달
[2016 리우] ‘엄마 역사’ 윤진희, 8년 만에 기적의 동메달
  • 이상완 기자
  • 승인 2016.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엄마 역사’ 윤진희(30·경북개발공사)가 8년 만의 올림픽 메달을 목에 걸었다.

윤진희는 8일 새벽(한국시각)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리우 센트루 파빌리온 2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여자 역도 53㎏급 결승에서 인상 88㎏, 용상 111㎏, 합계 199㎏을 기록해 3위에 올랐다.

당초 윤진희의 기록은 4위에 머물렀다. 하지만 1위에 올랐던 중국의 리야쥔이 용상에서 실격 처리를 당하면서 행운의 동메달을 획득했다.

금메달은 합계 212㎏(인상 100㎏·용상 112㎏)을 기록한 대만의 쉬스칭이 가져갔고, 필리핀의 하이딜린 디아스가 합계 200㎏(인상 88㎏·용상 112㎏)으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윤진희는 인상 1차시기에 88kg을 들어올렸지만, 2‧3차시기 90kg 도전에 실패해 5위에 그쳤다. 

용상에서도 1차시기에 110kg 도전에 실패한 뒤, 2차시기 110kg 성공, 3차시기 111kg를 들어 올려 합계 199kg으로 경기를 마쳤다.

지난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따냈던 윤진희는 올림픽에서 메달 두 개를 획득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bolante0207@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