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싱웨어 매치플레이] ‘배움’이 만들어낸 이상엽의 데뷔 첫 우승
[먼싱웨어 매치플레이] ‘배움’이 만들어낸 이상엽의 데뷔 첫 우승
  • 임정우 기자
  • 승인 2016.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KPGA

[STN스포츠 용인=임정우 기자] 이상엽(22)이 프로 데뷔 첫 우승을 차지했다.

이상엽은 12일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에 위치한 88컨트리클럽 사랑·나라코스(파72·6926야드)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2016 데상트 먼싱웨어 매치플레이(총상금 8억 원·우승상금 1억 6천만 원) 결승전에서 황인춘(42·후쿠즈미,휴셈)을 1UP으로 이기며 우승컵의 주인공이 됐다.

이상엽은 프로 데뷔 첫 우승을 매치플레이 우승으로 장식했다.

이상엽은 4번 홀을 가져가며 기분 좋은 출발을 했지만 4번 홀과 7번 홀에서 패하며 리드를 내주게 됐다. 그러나 이상엽은 흔들리지 않았다. 이상엽은 8번 홀을 승리로 가져가면서 A/S로 전반을 마무리했다.

후반 초반에는 이상엽이 위기를 맞았다. 황인춘이 10번 홀부터 13번 홀까지 연이어 승리를 차지해 4UP으로 앞서나갔다. 하지만 이상엽이 살아나기 시작했다. 이상엽은 15번 홀 승리를 시작으로 17번 홀까지 이기며 동점을 만들었다.

승부는 18번 홀에서 갈렸다. 4DOWN에서 A/S를 만든 이상엽은 18번 홀에서도 승리를 차지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상엽이 우승까지 오는 길은 험난했다. 64강 최진호(32·현대제철), 32강 유송규(20), 16강 조별리그에서는 문경준(34·휴셈), 김수환(32), 송영한(25·신한금융그룹)을 모두 무너트리고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에서는 ‘베테랑’ 황인춘을 만나 4홀을 내주며 위기를 맞았지만 연달아 5홀을 이기며 대 역전극을 썼다.

이상엽은 국가대표와 2014 챌린지투어 상금왕을 지냈지만 KPGA 코리안투어에서는 특별한 성적을 거두지 못했다. 그러나 이상엽은 이번 대회에서 특별한 모습을 보여줬다. 이상엽의 샷은 흔들렸지만 날카로운 퍼팅감을 선보였다. 4~6M 정도의 미들 퍼팅을 물론이고 10M 이상의 롱 퍼팅이 중요한 순간마다 홀컵으로 빨려 들어갔다. 날카로운 퍼팅을 앞세운 이상엽이 결국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이상엽이 우승을 차지하는 데에는 배움이 큰 역할을 했다. 이상엽은 64강전부터 배움의 자세로 경기에 임했다. 이상엽은 특히 64강 상대였던 최진호에게 많은 것을 느끼고 배웠다고 했다.

이상엽은 “최진호 선배님과 경기를 하면서 일관되게 샷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일관된 루틴을 가지고 경기에 임했던 게 승리에 중요한 역할을 한 것 같다. 최진호 선배님께 정말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이상엽은 그동안 루틴 없이 느낌대로 경기를 치르는 경우가 많았지만 64강에서 최진호의 플레이를 본 이후부터는 일정한 루틴을 가지고 플레이를 하게 됐다. 일정한 루틴을 가지고 플레이에 임하자 기복이 있었던 퍼팅이 안정감을 찾기 시작했고 우승까지 이어졌다.

2015년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한지 2년 만에 만들어낸 우승이다. 배움이 만들어낸 날카로운 퍼팅이 이상엽을 우승으로 이끌었다. 첫 우승의 감격을 맛 본 이상엽의 시선은 이제 위를 향한다. 더 높은 곳을 향해 나아가는 이상엽의 행보를 지켜보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