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싱웨어 매치플레이] ‘디펜딩 챔피언’ 이형준, “타이틀 방어 욕심나”
[먼싱웨어 매치플레이] ‘디펜딩 챔피언’ 이형준, “타이틀 방어 욕심나”
  • 임정우 기자
  • 승인 2016.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KPGA

[STN스포츠 용인=임정우 기자] 이형준(24·JDX)이 타이틀 방어에 대한 욕심을 표현했다.

이형준은 10일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에 위치한 88컨트리클럽 사랑·나라코스(파72·6926야드)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2016 데상트 먼싱웨어 매치플레이(총상금 8억 원·우승상금 1억 6천만 원) 32강전에서 이기상(30·다보스병원)을 상대로 1UP으로 승리했다.

이형준은 경기 후 “정말 힘든 경기였다. 전반에 답답한 경기를 한 것은 아쉽지만 후반에 샷감이 회복되면서 승리를 할 수 있었다. 16강 진출을 목표로 했는데 목표를 달성해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형준은 올 시즌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16강에 진출하면서 분위기를 반전시킬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이에 대해 이형준은 "올 시즌 성적이 좋지는 않지만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 현재 샷감과 컨디션이 좋기 때문에 이번 대회를 통해 좋은 분위기를 만들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이형준에게 데상트 먼싱웨어 매치플레이는 의미가 큰 대회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을 하면서 상금랭킹 7위에 올랐기 때문이다. 이형준은 “지난해 우승을 차지한 대회기 때문에 이번에도 우승을 하고 싶다. 조별리그 경기가 남아있지만 샷감과 퍼팅감이 좋은 만큼 기대를 해봐도 좋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이형준은 “조별리그부터는 하루에 36홀을 쳐야 되기 때문에 체력이 중요한 역할을 할 것 같다”며 “체력적으로는 자신 있다. 강한 체력을 앞세워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