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구]불혹 앞둔 '깎신' 김경아, 전격 현역 복귀
[탁구]불혹 앞둔 '깎신' 김경아, 전격 현역 복귀
  • 이원희 기자
  • 승인 2015.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뉴시스

[STN스포츠=이원희 기자] 신기에 가까운 수비로 '깎신'으로 통하던 전 여자 탁구 대표선수 김경아(39·대한항공)가 현역으로 돌아온다.

13일 한국실업탁구연맹에 따르면 2012년 12월 그랜드파이널스를 끝으로 테이블을 떠났던 김경아는 오는 27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경북 영주시 영주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리는 포스코에너지컵 2015 한국실업탁구대회에 출전한다. 

25개월 된 아들(박종윤)과 생후 6개월 된 딸(서윤) 등 두 자녀의 엄마인 김경아는 둘째가 태어난 지 석 달 만인 지난 9월 현역 복귀를 결심했다.

김경아는 "대한항공에서 선수로 몸 담았던 10년 간 주로 국제대회에만 나섰다. 팀에 공헌하지 못한 것이 마음에 걸렸다"면서 "선수들을 지도하면서 나도 저 정도는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이유성 단장님과 김무교 감독을 졸라 현역 복귀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김경아는 "기술은 예전과 달라진 것이 없다. 문제는 체력이다. 본격적으로 체력훈련을 시작한지 이제 겨우 한 달 반이고 실전훈련은 한 달 밖에 안 됐다. 체력훈련을 시작하니 허리, 골반, 어깨 목 등 안 아픈데다 없다"면서도 "재미있다"고 웃었다. 

전성기 시절인 2010년 9월 세계랭킹이 4위까지 올랐던 김경아는 은퇴 후 국내랭킹이 없어 이번 대회 개인전에서는 예선리그를 거쳐야 한다. 차세대 여자탁구의 주역으로 꼽히는 이시온(대우증권), 김별님(포스코에너지), 이현주(레츠런), 오해선(단양군청)이 김경아가 맞서야 할 선수들이다.

복식에서는 후배 김단비와 호흡을 맞춘다. 

김경아는 "이번 대회는 12월 충북 단양에서 열리는 제69회 종합탁구선수권대회를 위한 몸 풀기 출전이다. 내년쯤에는 본격적으로 정상에 도전할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2015 한국실업탁구대회는 포스코에너지가 메인스폰서로 나서며 내년 리우올림픽에 출전하는 남녀 올림픽대표선수 전원이 출전해 최강을 겨룬다.

mellor@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