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BL 신인드래프트] LA올림픽 은메달 김화순 씨 딸 신재영, 전체 5순위로 신한은행에
[WKBL 신인드래프트] LA올림픽 은메달 김화순 씨 딸 신재영, 전체 5순위로 신한은행에
  • STN 보도팀
  • 승인 2015.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뉴시스 제공

 "엄마의 명성에 먹칠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27일 2016 여자프로농구(WKBL) 신입선수 선발회에서 신재영(23)이 전체 5순위로 인천 신한은행의 지명을 받았다.

신재영의 어머니는 1980년대 여자농구를 주름잡던 김화순(53)씨의 딸이다. 전체 1순위 윤예빈(18·온양여고)보다 신재영에게 쏠리는 관심이 더 컸다.

현재 동주여고 코치로 있는 김씨는 1984년 로스앤젤레스올림픽 여자농구 은메달리스트로 대표 슈터였다.

신재영은 "5순위로 뽑힐 것이라는 생각은 못 했다. 정말 기쁘다"며 "김화순의 딸이라는 사실 때문에 주위의 기대를 많이 받았는데 어머니의 명성에 먹칠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어 "어머니의 경기 영상을 봤다. 정말 잘 하셨다. 어머니만큼 잘하려면 엄청 노력을 해야 한다"며 "자랑스러운 딸이 되겠다"고 더했다.

신재영은 중학교 1학년 때 미국으로 농구 유학을 떠나 일찌감치 선진 농구를 접했다.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미국대학농구 1부 리그 루이지애나대학에서 뛰며 실력도 인정받았다.

김씨는 딸의 슛 폼을 직접 교정해 줄만큼 열정적이다.

김씨는 "딸의 이름이 불리는 순간 뭉클했다. (신)재영이를 필요로 하는 팀으로 가서 기쁘다"며 "나는 농구밖에 모르고 컸는데 딸은 늘 최선을 다하면서 즐겁게 농구를 했으면 한다"고 했다.

신재영은 "어머니처럼 국가대표가 되고 싶다. 국가대표는 모든 선수들에게 꿈이다"고 했다.

롤모델으론 부천 KEB하나은행의 김정은을 꼽았다.

신한은행은 신재영에 이어 2라운드에서도 농구인 2세를 지명해 눈길을 끌었다.

이호근(50) 전 삼성생명 감독의 딸 이민지(20·대구시체육회)로 8순위에서 선택했다.

전날 남자농구 신인 드래프트에서 오빠 이동엽(21)이 5순위로 서울 삼성에 지명된데 이어 남매가 나란히 프로 무대에 진출하게 됐다.

이민지는 "1라운드에서 지명받지 못해 아쉽지만 가고 싶었던 팀에 가게 돼 기쁘다"며 "최선을 다해 꼭 인정을 받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