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호, 2차 가공의 핵심은 ‘간격’ 좁히기
신태용호, 2차 가공의 핵심은 ‘간격’ 좁히기
  • 이상완 기자
  • 승인 2015.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9일 경기도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초청 올림픽대표팀 친선경기 한국 대 호주 경기에서 2대0 승리를 거둔 한국선수들을 신태용감독이 경려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간격 좁히기'

1차 가공으로 틀을 완성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축구대표팀은 12일 오후 7시 경기도 이천종합운동장에서 호주와 2차전 평가전을 치른다. 지난 9일 1차전에서는 지언학(21‧알코르콘), 연제민(22‧수원 삼성)의 연속골로 2대0 승리를 가져갔다. 3개월 만에 소집한 신태용호는 어색함이 없었다. 비장의 ‘4-4-2 다이아몬드’ 공격 전술로 빈틈이 없었다.

‘다이아몬드’ 전술의 핵심은 유럽파다. 류승우(22‧레버쿠젠)와 황희찬(19‧리퍼링), 지언학(21‧알코르콘), 박인혁(20‧프랑크푸르트) 등 동력 역할을 충실히 했다. 류승우는 왼쪽 날개로 출전해 좌우 가리지 않는 폭넓은 시야, 활동량을 무기로 삼았다. 간간히 전방으로 찔러주는 전진 패스는 ‘땡큐’ 패스였다. 다이아몬드 전술의 꼭짓점 역할을 담당했던 지언학도 상대 수비수의 빈틈을 노린 공간을 파고들어 선제골까지 넣었다.

짧은 패스와 빠른 전진. 신태용 감독의 구상 중 80%는 가공을 마친 셈이다. 신 감독은 1차전이 끝난 후 “유럽파 선수들이 왜 유럽에 나갔는지 알 것 같다”며 “여유, 감각 등이 좋았다. 조금만 다듬는다면 크게 성장할 것 같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렇다면, 이제는 2차 가공을 할 차례다. 가공의 주인공은 국내파와 비주전 선수들이다. 신 감독도 “FA컵 경기가 있는 선수와 출전하지 않은 선수 위주로 구상하고 있다”고 예고한 바 있다. 국내파들을 두루 기용해 기량 점검, 플랜B 전술을 짜겠다는 의도다. 유럽파 주전과 비주전 선수들의 간격을 줄이는 것이 2차 가공의 핵심이다.

국내파들은 짧게는 1년, 길게는 2년 넘게 올림픽대표팀 주축으로 성장했다. 호흡에 있어서는 크게 문제될 바가 없다. 다만, 불과 몇 일만에 유럽파들은 개인기를 발판으로 찰떡호흡을 자랑했다. 실력도 한 단계 높은 축구를 구사했다. 때문에 1차전에서 뛰지 못한 선수들로 하여금 신태용 축구의 완성도를 높여야 한다.

한편, 호주와의 2차전 평가전은 오후 6시 50부터 KBS 2TV를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bolante0207@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