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내셔날팀 제이슨 데이(호주)조, 미국 필 미켈슨 조와 만나, 프레지던츠컵 8일 포섬경기 대진표 발표
인터내셔날팀 제이슨 데이(호주)조, 미국 필 미켈슨 조와 만나, 프레지던츠컵 8일 포섬경기 대진표 발표
  • STN 보도팀
  • 승인 2015.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이슨 데이 [사진 = 뉴시스 제공]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올해의 선수상에 빛나는 조던 스피스(22)가 더스틴 존슨(31·이상 미국)과 손을 잡았다.

미국팀과 인터내셔널팀은 7일 인천 송도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에서 열린 2015 프레지던츠컵 첫 날 포섬 조편성을 실시했다.

이 결과 스피스와 존슨은 미국팀의 마지막 5번째 주자로 8일 포섬 경기를 치른다. 두 선수의 상대는 뉴질랜드 동포 대니 리(25)-마크 레시먼(32·호주) 조로 결정됐다.

대회 첫 경기의 영예는 부바 왓슨(37)-J.B.홈스(33·이상 미국) 조와 아담 스콧(35·호주)-마쓰야마 히데키(23·일본) 조에게 돌아갔다.

매트 쿠차(37)-패트릭 리드(25·이상 미국) 조와 루이 우스투이젠(33)-브랜든 그레이스(27·이상 남아공) 조가 두 번째 조에서 격돌하며 리키 파울러(27)-지미 워커(36·이상 미국) 조와 아니르반 라히리(28·인도)-통차이 자이디(46·태국) 조가 세 번째 조에 편성됐다.

제이슨 데이(28·호주)의 파트너는 스티븐 보디치(32·호주)로 결정됐다. 이들은 4번째 조에서 필 미켈슨(45)-잭 존슨(39) 조와 만난다.

미국팀 크리스 커크(30)와 빌 하스(33), 인터내셔널팀 배상문(29·한국)과 찰 슈워젤(31·남아공)은 첫날 포섬 출전 명단에서 빠졌다.

조 편성은 인터내셔널팀이 먼저 시작해 순서를 바꿔가며 진행됐다. 양 팀 단장들은 상대가 출전 선수를 발표할 때마다 부단장들과 머리를 맞대며 최적의 카드를 고르는데 힘을 쏟았다.

제이 하스(62) 미국팀 단장은 "내일 출전할 10명의 선수는 이미 결정한 상태였다. 빌 하스와 크리스 커크는 본인들이 내일 출전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하스 단장은 "전체적으로 조 편성은 만족한다. 선수들이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고 분위기도 좋다. 코스도 만족스럽다고 한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닉 프라이스(58) 인터내셔널팀 단장은 배상문의 제외에 대해 "배상문은 찰 슈워젤과 호흡을 맞췄는데 슈워젤의 컨디션이 좋지 않다. 그래서 뺀 것"이라고 설명했다.

큰 관심을 받고 있는 조던 스피스와 제이슨 데이의 맞대결 무산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두 선수는 각각 네 번째와 다섯 번째 조에서 경기를 치른다.

프라이스 단장은 "많은 팬들이 스피스와 데이의 대결을 원하겠지만 단장으로서 팬들만을 위해 조를 편성할 수는 없었다. 데이가 이런 조 편성을 원했던 부분도 있다. 양해해달라"고 말했다.

대회 첫째 날 열리는 포섬 5경기는 기선 제압을 위한 중요한 한 판이다. 특히 역대 전적에서 1승1무8패로 열세를 보이고 있는 인터내셔널팀에는 선전이 더욱 절실하다.

프라이스 단장은 "내일 5-0의 스코어가 나오길 기대한다"며 웃었다.

프레지던츠컵은 이긴 팀에 1점이 주어진다. 진 팀은 점수를 얻지 못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