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바우도’ 설기현, 13일 A매치 자메이카전서 은퇴식
‘설바우도’ 설기현, 13일 A매치 자메이카전서 은퇴식
  • 이상완 기자
  • 승인 2015.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설기현 은퇴식 모습. 사진=뉴시스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인 ‘설바우도’ 설기현(36‧성균관대 감독대행)의 은퇴식이 13일 열린다.

대한축구협회는 1일 “오는 1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국가대표팀 친선경기 자메이카전의 하프타임 행사로 설기현의 은퇴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난 2000년 1월 뉴질랜드와의 친선경기를 통해 A대표팀 데뷔한 설기현은 2009년 11월 세르비아전까지 10년 동안 국가대표 공격수로 활약했다. 2002 한일월드컵에서는 이탈리아와의 16강전에서 0-1로 뒤진 후반 43분 극적인 동점골의 주인공이다. 이후 한국은 16강, 8강을 넘어 4강에 진출했다.

이 외에도 2006년 독일월드컵과 아시안컵 등 굵직한 대회에 참가하며, A매치 통산 82경기 출전해 19골9도움을 기록했다.

2000년 광운대 재학 당시 대한축구협회의 ‘우수선수 해외진출 프로젝트’ 1호로 벨기에 주필러리그 안트워프에 입단했다. 이후 설기현은 안더레흐트(벨기에), 울버햄튼, 레딩, 풀럼(이상 잉글랜드), 알 힐랄(사우디아라비아)에서 활약했다. 2010년에는 포항 스틸러스 유니폼을 입고 K리그 생활을 시작했고, 울산 현대를 거쳐 인천 유나이티드에서 은퇴했다. 국내외를 합쳐 프로 통산 기록은 414경기 출전 77골을 넣었다.

대한축구협회는 지난 2002년부터 A매치 70경기 이상 출전한 선수가 대표팀 또는 선수 은퇴를 할 경우 은퇴식을 마련해주고 있다. 지금까지 홍명보, 황선홍(2002), 하석주(2003), 김태영(2005), 김도훈, 유상철(2006), 서정원(2008), 이운재(2010), 안정환(2012), 이영표(2013), 차두리(2015)가 은퇴식을 치른 바 있으며, 설기현이 12번째다.

bolante0207@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