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폭행 논란...빙상연맹 "진상 조사 중"
쇼트트랙 폭행 논란...빙상연맹 "진상 조사 중"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5.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뉴시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대한빙상경기연맹이 최근 논란이 된 쇼트트랙 폭행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혔다.

연맹은 "지난 9월 16일 쇼트트랙 국가대표팀의 훈련 도중 넘어지면서 선수간에 발생한 폭행에 대해 빙상을 아껴주시는 국민과 팬 여러분께 송구한 말씀을 드립니다"며 23일 밝혔다.

이어 "17일 관련 선수 및 국가대표 감독의 경위서를 받아 확인하고, 21일 경기위원회에서 논의한 후 선수들과 일대일 면담을 진행하는 등 정확한 진상을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맹은 경기위원회의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선수위원회를 개최해 절차와 규정에 맞게 명확하게 처리할 계획이다.

앞서 한 매체는 "쇼트트랙 국가대표팀에서 훈련 도중 선배 선수가 후배를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선배가 앞에서 삐긋했고, 추월하려던 후배에 걸려 넘어졌다. 선배는 후배에 주먹을 휘둘렀다"고 보도했다. 이에 연맹은 정확한 진상 조사를 통해 재발 방지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끝으로 "대표선수단 관리에 더욱 심혈을 기울여서 이러한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