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이 수비 축구? 서정원 "팬들의 판단에 맡기겠다"
수원이 수비 축구? 서정원 "팬들의 판단에 맡기겠다"
  • 이상완 기자
  • 승인 2015.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원 삼성 서정원 감독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우리는 수비 축구를 거의 한 적이 없다.”

수원 삼성은 오는 19일 오후 3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5 31라운드’ FC서울과 시즌 세 번째 슈퍼매치를 치른다. 올 시즌 슈퍼매치 전적은 1승1무. 수원이 우세하다. 또한 역대 전적에서도 수원이 74전 32승17무25패로 앞서있다.

수원은 지난 4월 18일 안방에서 열린 시즌 첫 슈퍼매치에서 5-1로 완승을 거뒀다. 6월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두 번째 슈퍼매치에서는 0대0 무승부를 기록했다. 0대0 무승부는 8년 만의 나온 경기였다. 팬들의 실망도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17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슈퍼매치’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서정원 감독은 “지난 슈퍼매치에서 많은 아쉬움을 남겼다. 이번에는 좋은 슈퍼매치를 보여주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최근 한국에서는 '빵집' 권창훈의 열풍이 대단하다. A대표팀과 리그에서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다. 이번 슈퍼매치에서도 권창훈을 향한 취재진과 팬들의 관심이 벌써부터 주목된다.

서 감독은 "권창훈이 팀이나 대표팀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관심을 받고 있다. 어린 선수가 부담을 느낄 수 있는 상황"이라며 "(권)창훈이와 많은 이야기를 하고 있다. 부담을 조절하고 있는 것 같다"고 안심했다.

지난 슈퍼매치의 무승부 기록을 의식한 듯 서정원 감독은 '재밌는' 경기를 강조했다. 그는 "너무 아쉬웠고, 죄송했다. 이번에는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하고 싶다"며 "홈에서는 0대0이라는 스코어가 나오지 않았다. 골이 나오고 재밌는 경기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날 FC서울 최용수 감독은 지난 경기에서 수원이 수비적으로 나왔다고 도발했다. 이에 대해 서 감독은 "최용수 감독이 무승부 경기였을 때 수원이 수비 축구를 했다고 했다. 판단은 팬과 시청자분들이 잘 알 것이다"며 "우리는 수비 축구를 한 적이 거의 없다. 기록이 모든 것을 말해준다"고 되받아쳤다.

이어 "계속해서 부상자가 발생하고 있다. 하지만 다른 선수들이 잘해주고 있다. 2위를 유지하는 비결이다. 팀이 하나가 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모든 선수들이 라커룸에 들어와 화이팅을 외쳐주고 경기장에 나가는 것을 봤다. 원팀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어떤 팀을 만나도 이길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bolante0207@stnsports.co.kr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