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거진 현장 S+] '미녀 레이서' 핸드사이클 전미경 경기 소감 인터뷰
[매거진 현장 S+] '미녀 레이서' 핸드사이클 전미경 경기 소감 인터뷰
  • 이상완 기자
  • 승인 2015.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 노트윌, 스위스=이상완 기자] 30일(이하 현지시각) 스위스 루체른주 노트윌에서 열린 '2015 국제사이클연맹(UCI) 장애인사이클 세계선수권대회' 3일차 한국 대표팀은 도로독주 14km 이도연(WH4)·이승미(WH3)·전미경(WH2)이, 15.5km에는 김용기(MH3)가 출전했다. 이도연은 31분16초70의 기록으로 5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승미과 전미경은 각각 38분11초10(11위), 58분15초49(3위)를 기록했다. 김용기도 36분59초19로 최종 16위로 도로독주를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