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최강희 감독, 7월 K리그 ‘danill 테일러 이달의 감독’ 선정
전북 최강희 감독, 7월 K리그 ‘danill 테일러 이달의 감독’ 선정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5.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K리그 클래식 전북 현대에서만 154승을 올리며 단일팀 최다승의 대기록을 달성한 최강희(56) 감독이 현대오일뱅크 K리그 7월의 감독에 선정됐다.

최강희 감독은 2005년부터 열 시즌 째 팀을 이끌고 있으며 2014년 24승 9무 5패로 K리그 클래식 우승을 차지하며 세 번째 별을 달았다. 7월 한 달간 4승 1무를 거둔 전북은 지난 5라운드 이후 K리그 클래식 선두를 계속해서 지키고 있다. 또한 지난 26일 수원과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5 23라운드에서 역전승을 거두며 전북에서 154승 80무 82패를 단일팀 최다승을 달성했다.

최강희 감독은 울산과 포항에서 선수로 활약하며 K리그 통산 207경기에 출전해 10골 22도움을 기록했고 86년 MVP를 비롯해 85, 86, 88, 91년 베스트 11에 선정되었다. 수원(코치 및 트레이너, 1996~2001)과 아시안게임 대표팀(코치, 2002), 국가대표팀(코치, 2003~2004)을 거치며 지도자 경력을 쌓았다.

2005년 전북 현대의 감독으로 취임해 팀을 이끌기 시작했으며 취임 이듬해인 2006년에는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첫 우승을 거두며 구단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냈다. 이후 2009년과 2011년 K리그 우승컵을 차지하는 등 꾸준히 좋은 성적을 내며 전북이 명문구단으로 그 위치를 공고히 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최 감독은 ‘닥공’이라는 팀 컬러를 전북에 입히며 팬들의 전폭적인 지지 속에 ‘봉동이장’, ‘강희대제’ 등의 별명을 얻기도 했다.

한편 2015년 'danill 테일러 이달의 감독'은 연승, 승점, 승률 등 팀을 성공적으로 이끌고 있는지를 정량적 데이터로 산출한 뒤 이를 바탕으로 한국프로축구연맹 경기평가회의에서 최종 선정한다. K리그 클래식과 챌린지 23개 구단 감독 전체를 후보로 매월 1회 발표한다. 'danill 테일러 이달의 감독’에게는 기념 트로피와 함께 맞춤정장전문점 'danill 테일러’의 후원으로 맞춤정장이 부상으로 주어지고, 연말 최우수감독상 선정 시에도 자료로 반영된다.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