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팔로 야구하는 소년, 다시 도전한다...12일 꿈의 시구
한 팔로 야구하는 소년, 다시 도전한다...12일 꿈의 시구
  • 이진주 기자
  • 승인 2015.0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KIA 타이거즈]

[STN=이진주 기자] KIA타이거즈가 중증장애 탓에 한쪽 팔로만 야구를 하며 선수의 꿈을 키워가는 청소년을 시구자로 다시 초청했다.

KIA는 12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리는 kt 위즈와의 경기에 앞서 주니어 야구선수 김성민(15)군을 초청해 ‘꿈의 시구’ 이벤트를 개최한다.

김 군은 어린 시절 머리를 다쳐 왼쪽 팔과 다리를 쓰지 못하지만, 주니어 야구단에서 야구선수의 꿈을 키워가고 있다. 김 군은 오른손에 글러브를 낀 채로 공을 받고 던지며, 이날 시구도 글러브를 낀 손으로 할 예정이다.

김 군은 지난달 28일 시구에 나설 예정이었지만, 이날 경기가 비로 인해 순연되면서 마운드에 서지 못했다. 대신 김 군이 좋아하는 KIA 투수 윤석민에게 사인을 받고, 내야수 강한울과 캐치볼을 하며 즐거운 추억을 쌓았다.

KIA 구단은 열혈 KIA 팬인 김 군의 꿈을 응원하기 위해 시구 이벤트를 다시 한 번 마련했다고 밝혔다.

aslan@onstn.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