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패’ 김성근 감독 "심판이 보크라면 보크다"
‘완패’ 김성근 감독 "심판이 보크라면 보크다"
  • 이진주 기자
  • 승인 2015.05.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뉴시스]

[STN 잠실=이진주 기자] "심판이 보크라면 보크다"

한화 이글스가 무기력한 영봉패를 당했다. 한화는 10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치러진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주말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상대 선발 유희관에서 9이닝 동안 단 1점도 뽑아내지 못하며 0-6으로 완패했다.

주장 김태균이 선발 라인업에 복귀했지만 한화 타선은 이날 무득점에 그쳤다. 안타 7개를 때려냈지만 모두 잔루로 남았다. 응집력이 부족했다. 또 선발 미치 탈보트가 3회 보크 선언에 격하게 항의하다 퇴장당한 것도 한화 입장에서는 큰 악재였다.

경기 종료 후 김성근 감독은 “보크 상황은 아쉽지만 심판이 보크라면 보크다”라며 짧게 소감을 밝혔다.

aslan@onstn.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미련 곰탱이 2015-05-11 08:56:04
심판이 보크라면 보크다....많은 감독, 선수들이 배워야 하지 않을까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