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치기 파문’ 정재근 감독, 연세대 감독 공식 사퇴
‘박치기 파문’ 정재근 감독, 연세대 감독 공식 사퇴
  • 윤초화
  • 승인 2014.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대회에서 ‘박치기 파문’을 일으킨 연세대 농구부 정재근(45) 감독이 기자회견을 통해 사퇴 의사를 밝혔다.

정재근 감독은 11일 오후 연세대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농구 팬들에게 절대 보여드려서는 안 된 어처구니 없는 일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저 자신도 실망했고 모든 책임을 통감하고 어떠한 질책도 달게 받겠습니다”라며 사퇴했다. 기자회견 전 연세대 체육위원회는 정 감독에게 직무 정지 조처를 밝혔다.

정재근 감독은 지난 10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4 아시아-퍼시픽 대학농구 챌린지 결승전에서 판정에 불만을 갖고 심판을 머리로 들이받는 행위에 대해 사과를 전했다.

정재근 감독은 고려대와의 결승전에서 연장전 종료 2분여 전 박인태가 슛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심판이 파울을 선언하지 않자 이에 불만을 갖고 코트로 난입해 심판의 안면을 머리로 들이받았다. 이 경기는 공중파로 생중계되고 있었고 6개국 대학팀 선수들과 관계자들도 경기장에서 이 상황을 지켜보고 있어 논란은 더욱 커졌다.

하루가 지나도 감정을 조절하지 못 한 정재근 감독에 대한 비난이 계속되자, 정 감독은 모든 책임을 지고 감독직을 내려놓기로 결정한 것이다. 한편, 대한농구협회는 15일 오전 상벌위원회를 열고 정재근 감독을 징계, 심의할 예정이다.

[사진. STN DB]

신촌 = 윤초화 기자 / yoon23@onstn.com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