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S트리밍] ‘이강인 안아줬던’ 손흥민, “과도한 관심, 오히려 큰 상처”
[현장 S트리밍] ‘이강인 안아줬던’ 손흥민, “과도한 관심, 오히려 큰 상처”
  • 하상우 기자
  • 승인 2022.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카메룬의 경기 종료 후, 대한민국 손흥민이 관중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카메룬의 경기 종료 후, 대한민국 손흥민이 관중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상암=STN스포츠] 하상우 기자 = 대표팀 주장 손흥민(30)이 이강인(21)을 위로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카메룬과의 '2022 하나은행 초청 국가대표팀 9월 친선전'에서 손흥민의 골을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의 가장 큰 관심사는 이강인의 출전 여부였다. 최근 스페인 라리가에서 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1골 3도움)을 올리며 맹활약한 이강인은 1년 6개월 만에 대표팀에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지난 23일 코스타리카전에 이어 카메룬전까지 출전하지 못하며 빈손으로 스페인에 돌아가게 됐다.

이강인의 출전을 간절히 바랐던 팬들은 경기 중 전광판에 이강인의 모습이 비치자 “이강인, 이강인”을 연호했다. 그대로 경기가 종료되자 재차 그의 이름을 외치며 불만을 드러내는 진풍경도 벌어졌다. 이강인을 출전시키지 않은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에 대한 항의의 메시지였다.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카메룬의 경기, 후반전 대한민국 이강인이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카메룬의 경기, 후반전 대한민국 이강인이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경기 후 믹스드존에서 만난 손흥민은 “어떤 말로 (이강인을) 위로해줘야 할지 모르겠다. 확실한 것은 강인이는 정말 좋은 선수고 리그에서 잘하고 있다. 저도 한 명의 축구팬으로서 강인이가 대한민국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고 뛰는 모습을 보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이 생각이 있으셨을 것이다. 분명히 이유가 있었을 것”이라며 “강인이만 경기에 뛰지 못한 것은 아니다. K리그에서 잘하고 있지만 뛰지 못한 선수들도 있다. 대표팀이 강인이만을 위한 팀이 돼서는 안 된다. 팬 분들의 관심이 강인이에게만 집중되면 오히려 상처가 될 수도 있다. 나 또한 그런 경험이 있다. 강인이에게만 너무 많은 것을 바라지 않는지 돌아보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본인의 생각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월드컵은 축제다. 그리고 우리는 언더독이다. 축구가 아름다운 이유는 약팀이 강팀을 상대로 이겼을 때 더 찬사를 받는 스포츠기 때문이다. 우리가 지고 들어간다는 생각은 안 하지만 더 많이 준비하고 분석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부정적인 부분도 있었지만 그러한 부분도 고치려 노력 할테니 월드컵에서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STN스포츠=하상우 기자

hsw326@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동 419-2 부평테크노타워 8층 7호(807호)
  • 대표전화 : 1599-1242
  • 팩스 : 070-7469-0707
  • 명칭 : (주)에스티메타미디어
  • 제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52
  • 등록일 : 2009-09-04
  • 발행일 : 2009-09-04
  • 대표이사 : 이강영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승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스티엔메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tn5043@stnsports.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