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피아코스 시즌 3번째 감독 유력’ 미첼 곤잘레스, 황황 듀오 중용할까?
‘올림피아코스 시즌 3번째 감독 유력’ 미첼 곤잘레스, 황황 듀오 중용할까?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2.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첼 곤잘레스. 사진|뉴시스/AP
미첼 곤잘레스.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황의조(30)와 황인범(26)이 뛰는 올림피아코스의 시즌 3번째 감독으로 미첼 곤잘레스(59)가 유력한 분위기다.

21일(한국시간) 스페인 언론 <마르카>는 21일(한국시간) “올림피아코스가 새 사령탑으로 미첼 곤잘레스(59) 감독을 낙점했다”고 보도했다.

올림피아코스는 이번 시즌 벌써 2명의 감독을 내쳤다.

지난 8월 팀을 4년 동안 이끌었던 페드루 마르팅스 감독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2차 예선 마카비 하이파에 패하며 본선 진출에 실패하자 전격 경질했다.

마르팅스에 이어 지휘봉을 잡은 카를로스 코르베란 감독도 8월 1일 부임 후 불과 약 50일 만에 내쳐졌다. 코르베란은 지난 시즌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 허더스피드를 승격 플레이오프까지 올린 지도력을 인정받아 올림피아코스의 새 사령탑에 올랐다. 하지만 UEFA 유로파리그(UEL)에서 낭트와 프라이부르크에 연달아 패하고, 리그에서도 초반 5위(2승2무1패)에 그치자 감독직을 빼앗겼다.

새 사령탑으로 유력한 미첼 곤잘레스는 지난 시즌 스페인 라리가의 헤타페를 지휘했다. 올림피아코스와는 이미 인연이 있다. 2013년 2월 감독으로 부임해 리그 우승과 UCL 16강으로 이끌었다. 하지만 2015년 UCL 16강 진출에 실패하자 경질됐다.

올림피아코스의 한국인 듀오 황의조와 황인범에게 새 감독 선임을 누구보다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2022 카타르 월드컵이 두 달여 앞으로 다가온 만큼 경기 감각 유지를 위해 꾸준한 경기 출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곤잘레스 감독이 두 선수를 얼마만큼 중용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동 419-2 부평테크노타워 8층 7호(807호)
  • 대표전화 : 1599-1242
  • 팩스 : 070-7469-0707
  • 명칭 : (주)에스티메타미디어
  • 제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52
  • 등록일 : 2009-09-04
  • 발행일 : 2009-09-04
  • 대표이사 : 이강영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승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스티엔메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tn5043@stnsports.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