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E WE GO!' 첼시, 쿠쿠렐라 영입 확정...이적료 £50m 이상
'HERE WE GO!' 첼시, 쿠쿠렐라 영입 확정...이적료 £50m 이상
  • 최병진 기자
  • 승인 2022.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첼시 FC 이적이 확정된 마르크 쿠쿠렐라. 사진|파브리시오 로마노 개인 SNS
첼시 FC 이적이 확정된 마르크 쿠쿠렐라. 사진|파브리시오 로마노 개인 SNS

[STN스포츠] 최병진 기자 = 마르크 쿠쿠렐라(23‧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가 첼시 FC로 간다.

유럽축구 이적시장 전문가 파브리시오 로마노는 4일(이하 한국시간) 개인 SNS를 통해 "쿠쿠렐라가 첼시로 향한다. 첼시와 브라이튼이 5,000만 파운드(한화 약 800억 원) 이상의 이적료에 합의를 했다. 개인 협상은 이미 끝이 났다"라고 전했다.

지난 시즌 브라이튼 핵심 수비수였던 쿠쿠렐라는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 여러 팀의 관심을 받았다. 쿠쿠렐라는 왼쪽 윙백과 스리백을 모두 소화활 수 있고 드리블과 활동량이 뛰어나다.

당초 맨체스터 시티가 쿠쿠렐라를 가장 원했다. 맨시티는 올렉산드르 진첸코를 아스널 FC로 보내면서 왼쪽 풀백 보강이 필요했다. 하지만 이적료 협상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맨시티는 최대 4,000만 파운드(한화 약 630억 원)를 준비했지만 브라이튼은 최소 5,000만 파운드를 원했다. 높은 이적료에 맨시티는 한 발 물러섰다.

이때 첼시가 가세했다. 첼시도 수비에 고민이 깊다. 레알 마드리드와 FC 바르셀로나로 떠난 안토니오 뤼디거, 안드레아스 크리스텐센의 대체자를 찾아야 했다. 칼리드 쿨리바리를 품었지만 마테이스 데 리흐트(FC 바이에른 뮌헨), 쥴 큔데(바르셀로나)를 모두 놓치면서 쿠쿠렐라 영입에 의지를 나타냈다.

결국 첼시는 브라이튼이 원하는 이적료를 수락했고 쿠쿠렐라를 품게 됐다. 추가 수비수 영입 상황에 따라 쿠쿠렐라의 활용 방안도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마르크 쿠쿠렐라의 이적 소식을 전한 파브리시오 로마노. 사진|파브리시오 로마노 개인 SNS 캡쳐
마르크 쿠쿠렐라의 이적 소식을 전한 파브리시오 로마노. 사진|파브리시오 로마노 개인 SNS 캡쳐

STN스포츠=최병진 기자

cbj0929@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동 419-2 부평테크노타워 8층 7호(807호)
  • 대표전화 : 1599-1242
  • 팩스 : 070-7469-0707
  • 명칭 : (주)에스티엔스포츠
  • 제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52
  • 등록일 : 2009-09-04
  • 발행일 : 2009-09-04
  • 대표이사 : 이강영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상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완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스티엔메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ports@stnsports.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