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러니 돈이 없었지...바르사 유리몸들, 나란히 주급 1-2위
이러니 돈이 없었지...바르사 유리몸들, 나란히 주급 1-2위
  • 최병진 기자
  • 승인 2022.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르셀로나의 주급 순위. 사진|더 선
바르셀로나의 주급 순위. 사진|더 선

[STN스포츠] 최병진 기자 = FC 바르셀로나의 주급 순위가 공개됐다.

바르셀로나는 최근 재정 문제를 겪는 대표적인 팀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수익에 문제가 생기면서 여러 측면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코로나19가 등장하기 전에는 선수 영입에 엄청난 금액을 투자하면서 부담은 더욱 늘어갔다.

하지만 최근에는 어느 정도 문제를 해결했다. 자금 확보를 위해 중계권료 일부를 매각했고, 선수단 주급도 삭감을 했다. 또한 BLM(Barcelona Licensing & Marchandising)도 일부 매각을 했다. 미래의 자본을 당겨 쓴 그림으로 리스크가 있지만 현재 위기를 벗어나기 위한 선택이었다.

총알을 장전한 바르셀로나는 선수 영입에 힘을 썼다. 세계 최고의 공격수인 로베르토 레반도스프키와 브라질 크랙 하피냐를 품었다. 또한 이전에 영입을 확정 지은 안드레아스 크리스텐센, 프랭크 캐시에를 발표했고 첼시 FC 이적이 유력했던 쥴 쿤데도 합류시켰다. 강력한 스쿼드를 구축한 바르셀로나는 라이벌 레알 마드리드를 넘어 리그 패권을 잡는다는 각오다.

이런 상황에서 바르셀로나 선수들의 주급이 공개됐다. 영국 언론 <더 선>은 3일(이하 한국시간) 바르셀로나의 주급 순위를 공개했다. 1-2위 주인공은 놀랍게도 우스만 뎀벨레와 사무엘 움티티였다. 두 선수 모두 잦은 부상을 당하는 대표적인 유리몸이지만 주급은 상위권이었다.

뎀벨레의 주급은 28만 7,000파운드(한화 약 4억 5,000만 원)고 움티티의 주급은 26만 3,000파운드(한화 약 4억 1,000만 원)다. 뎀벨레는 최근 바르사와 2년 재계약에 성공했다. 사비 에르난데스 감독이 부임한 이후 살아날 가능성을 보였지만 그동안의 모습은 최고 주급자와는 거리가 멀었다. 움티티는 사실상 전력 외로 분류되며 계약 해지 가능성까지 제기됐다.

세르히오 부스케츠, 조르디 알바, 세르지 로베르토 등이 움티티의 뒤를 이었다. 레반도프스키는 16만 파운드(한화 약 2억 5,500만 원)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STN스포츠=최병진 기자

cbj0929@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동 419-2 부평테크노타워 8층 7호(807호)
  • 대표전화 : 1599-1242
  • 팩스 : 070-7469-0707
  • 명칭 : (주)에스티엔스포츠
  • 제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52
  • 등록일 : 2009-09-04
  • 발행일 : 2009-09-04
  • 대표이사 : 이강영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상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완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스티엔메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ports@stnsports.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