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NL S코어북] '두 번째 세트 획득' 한국, 혈투 속에 이탈리아에 1-3 패...대회 11연패
[VNL S코어북] '두 번째 세트 획득' 한국, 혈투 속에 이탈리아에 1-3 패...대회 11연패
  • 최병진 기자
  • 승인 2022.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여자배구대표팀. 사진|VNL 홈페이지
한국여자배구대표팀. 사진|VNL 홈페이지

[STN스포츠] 최병진 기자 = 한국이 대회 두 번째 세트를 획득했다.

한국여자배구대표팀은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펼쳐진 2022 FIVB(국제배구연맹) VNL(발리볼네이션스리그) 3주차 이탈리아대표팀과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1-3(17-25, 25-23, 15-25, 19-25)으로 패했다. 한국은 대회 11연패에 빠졌다.

한국은 염혜선, 강소휘, 고예림, 박정아, 이다현, 이주아, 한다혜가 스타팅으로 출전했다.

한국은 공격에서 다소 호흡이 맞지 않고 범실이 나오며 3-6으로 끌려갔다. 이탈리아는 강한 공격과 서브로 한국의 수비를 흔들었다(10-5). 한국은 이탈리아의 범실과 염혜선의 서브 득점으로 8-10으로 추격했다. 이탈리아도 연속 득점을 뽑아내며 12-8로 앞서갔다.

한국은 공격에서 호흡이 떨어지며 8-17로 점수 차가 벌어졌다. 이탈리아는 수비가 살아나면서 점수는 21-13이 됐다. 결국 1세트는 이탈리아가 25-17로 따냈다.

한국은 2세트 초반에 박정아의 득점과 상대 범실로 4-1 리드를 잡았다. 이탈리아는 높은 타점의 공격으로 추격을 했다(6-7). 이어 이탈리아는 연속 득점으로 8-7을 만들었다. 한국은 10-12로 테크니컬 타임아웃을 맞이했다.

한국은 14-14 동점 찬스에서 공격 호흡임 맞지 않으며 범실로 점수를 내줬다. 이탈리아는 계속해서 한국의 공격을 수비로 잡아내며 스코어를 벌렸다(18-15). 한국은 추격 끝에 박정아의 득점으로 20-20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이탈리아의 서브 에이스가 나왔다(23-21).

한국은 이탈리아의 범실로 23-23 동점을 만들었고 이한빈의 득점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 이탈리아의 수비 실수로 25-23이 되며 2세트를 따냈다.

1세트씩 주고받은 한국과 이탈리아는 3세트 초반도 점수를 나란히 쌓아갔다(5-5). 이탈리아는 강한 서브로 다시 분위기를 잡았다(11-9). 한국은 이한비의 공격 득점으로 추격했으나 10-12로 끌려갔다.

이탈리아는 3연속 블로킹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16-10). 한국은 점수 차가 벌어지자 고예림, 안혜진, 박혜민을 투입됐다. 한국은 공격 범실까지 나오며 점수는 12-19가 됐다. 결국 3세트는 15-25로 이탈리아에 내줬다.

한국은 다시 분위기를 잡아가며 반격에 나섰다(6-3). 이탈리아도 물러서지 않고 타점 높은 공격을 펼치며 10-9로 스코어를 뒤집었다. 한국은 이다현의 범실이 나오면서 11-12로 테크니컬 타임아웃에 돌입했다.

이탈리아는 다시 서브를 강하게 넣고 이후 반격에 나서며 스코어를 벌렸다(17-12). 한국은 이탈리아의 범실로 추격을 노렸으나 이한비의 서브 범실이 나왔다(16-20). 결국 4세트는 이탈리아의 25-19로 끝났고 한국은 아쉽게 경기에서 패했다.

STN스포츠=최병진 기자

cbj0929@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동 419-2 부평테크노타워 8층 7호(807호)
  • 대표전화 : 1599-1242
  • 팩스 : 070-7469-0707
  • 명칭 : (주)에스티엔스포츠
  • 제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52
  • 등록일 : 2009-09-04
  • 발행일 : 2009-09-04
  • 대표이사 : 이강영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상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완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스티엔메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ports@stnsports.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