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현장] ‘삼겹살과 짜글이’ 수영 황선우가 느낀 ‘한국 음식의 소중함’
[st&현장] ‘삼겹살과 짜글이’ 수영 황선우가 느낀 ‘한국 음식의 소중함’
  • 이형주 기자
  • 승인 2022.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들을 바라보며 엄지를 치켜든 황선우. 사진|이형주 기자(청담)
기자들을 바라보며 엄지를 치켜든 황선우. 사진|이형주 기자(청담)

[청담=STN스포츠] 이형주 기자 = 황선우(19·강원도청·한국)이 한국 음식의 소중함을 느꼈다. 

한국 수영의 간판 황선우는 21일(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자유형 200m 결선에서 1분44초47를 기록, 2위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황선우의 이번 2위 기록은 한국 남자 자유형 200m 세계 선수권 역대 최고 성적이다. 기존까지 지난 2007년 박태환(32)이 3위로 동메달을 딴 것이 최고였다. 이를 경신했다. 더불어 2011년 박태환의 400m 금메달 이후 11년 만에 한국에 롱코스 세계 선수권 메달을 안기는데 성공했다. 

29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그가 말한 것 중 하나는 ‘한국 음식의 소중함’이었다. 황선우는 “이번 대회를 치르면서 체력적인 부분을 발전시켜야 한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이번 대회 10경기 정도 치른 뒤 체력이 약해지는 느낌이었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체력적인 부분에 대해 느끼면서 잘 챙겨먹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호주 전지훈련이나, 이번 대회 현지 음식이 맞지 않는 부분이 있었고 그 때 한식이 도움이 됐다. ‘한국 음식이 참 맛있구나(웃음)’ 느끼게 된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황선우는 식단 관리와 현지 음식 적응의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수영계 쾌거를 만들었다. 위대한 업적을 이루고 귀국한 그는 참아왔던 한식을 마음껏 먹고 있다고. 황선우는 “한국 돌아와서 삼겹살에 짜글이(졸인 라면)를 먹었는데 정말 좋았다”라고 전했다. 

이제 황선우는 잠시 휴식을 취한 뒤 파리 올림픽 등 다른 대회들을 준비한다. 깨달음을 얻은 그의 역영이 더욱 기대된다.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동 419-2 부평테크노타워 8층 7호(807호)
  • 대표전화 : 1599-1242
  • 팩스 : 070-7469-0707
  • 명칭 : (주)에스티엔스포츠
  • 제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52
  • 등록일 : 2009-09-04
  • 발행일 : 2009-09-04
  • 대표이사 : 이강영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상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완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스티엔메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ports@stnsports.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