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하피냐, 'Here we go' 직전 단계"...아스널+바르사도 대화
"첼시-하피냐, 'Here we go' 직전 단계"...아스널+바르사도 대화
  • 최병진 기자
  • 승인 2022.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즈 유나이티드 공격수 하피냐. 사진|뉴시스/AP
리즈 유나이티드 공격수 하피냐.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 최병진 기자 = 'Here we go' 직전 단계다.

유럽 축구 이적시장 전문가 파브리시오 로마노는 29일(이하 한국시간) 개인 SNS를 통해 첼시가 리즈 유나이티드와 하피냐 영입에 합의했음을 밝혔다. 로마노는 "첼시는 6,000만 파운드(한화 약 940억 원)를 지불했다. 두 팀의 합의는 완료됐고 개인 조건에 대해서 선수 측과 논의를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하피냐를 향한 여러 팀의 영입 경쟁이 있었다. FC 바르셀로나, 아스널 FC, 토트넘 핫스퍼까지 하피냐를 원했다. 가장 먼저 하피냐를 원했던 건 바르셀로나지만 재정 문제로 합의가 잘 이루어지지 않았고 다음은 아스널이었다. 지난 주만 해도 아스널이 하피냐와 가장 가까운 팀이었다.

하지만 공격수 보강이 절실한 첼시가 뛰어들었다. 첼시는 로멜로 루카쿠의 인터밀란 임대가 유력한 상황에서 공격수를 영입해야 했다. 스트라이커는 아니지만 측면에서 확실한 강점을 발휘하는 하피냐는 좋은 카드였다.

합의 소식과 함께 로마노는 추가 보도도 전했다. 로마노는 "첼시는 하피냐의 에이전트인 데쿠와 개인 조건에 대해 합의 중이다. 'Here we go(영입 확정)'를 전의 핵심 단계다. 아스널과 바르셀로나도 리즈와 오전에 대화를 나눴다. 클럽들 간의 합의는 완료됐다"리고 전했다.

첼시 FC의 하피냐 영입에 대한 추가 소식을 전한 파브리시오 로마노. 사진|파브리시오 로마노 개인 SNS 캡쳐
첼시 FC의 하피냐 영입에 대한 추가 소식을 전한 파브리시오 로마노. 사진|파브리시오 로마노 개인 SNS 캡쳐

STN스포츠=최병진 기자

cbj0929@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동 419-2 부평테크노타워 8층 7호(807호)
  • 대표전화 : 1599-1242
  • 팩스 : 070-7469-0707
  • 명칭 : (주)에스티엔스포츠
  • 제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52
  • 등록일 : 2009-09-04
  • 발행일 : 2009-09-04
  • 대표이사 : 이강영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상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완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스티엔메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ports@stnsports.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