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가 최근 돈 무지하게 썼다고? 2022 이적료 오히려 흑자
맨시티가 최근 돈 무지하게 썼다고? 2022 이적료 오히려 흑자
  • 이형주 기자
  • 승인 2022.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년전 아버지와 마찬가지로 맨체스터 시티 유니폼을 들어올린 엘링 브라우트 홀란드. 사진|맨체스터 시티
22년전 아버지와 마찬가지로 맨체스터 시티 유니폼을 들어올린 엘링 브라우트 홀란드. 사진|맨체스터 시티

[STN스포츠] 이형주 기자 = 맨체스터 시티의 넷 스펜딩(Net Spending, 이적료 수입-이적료 지출)은 현재 흑자다. 

맨시티가 꾸준히 열을 올리고 있다. 이미 스쿼드가 우주 방위대급인데 이번 여름에도 보강을 게을리하지 않고 있다. 올해만 봐도 그렇다. 

맨시티는 전 유럽 빅클럽들이 탐내던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공격수 엘링 브라우트 홀란드를 영입했다. 리즈의 수비형 미드필더 칼빈 필립스는 발표만 남은 상황이다. 지난 1월에는 ‘Nest 세르히오 아구에로’로 불리는 훌리안 알바레스를 영입했다.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 레프트백 마르크 쿠쿠렐라 등 몇 명의 영입을 더 할 수 있다는 이야기도 들린다. 

맨시티의 이런 지출을 보면, 재정적 페어 플레이(FFP) 룰 등 관련 규정을 준수하는 것인지 의문을 품을 수도 있다. 답은 ‘그럴 필요가 없다’다. 이미 이적료로만 수익을 창출하고 있는 맨시티이기 때문이다. 

맨시티는 올해 판매를 잘해 지출한 이적료를 상쇄하고도 남는다. 지난 1월 페란 토레스 판매로만 5,100만 파운드(한화 약 813억 원)의 이적료를 벌어들인 그들이다. 서드 키퍼 가빈 바주누 판매로도 1,500만 파운드(£15M, 한화 약 239억 원)를 벌었다. 유스 출신 자원들을 팔며 또 수익을 얻었다. 

홀란드의 경우 바이아웃으로 영입을 했기에 상당한 금액을 절약했다. 필립스의 경우에는 선수의 합류의사가 커 금액을 절약했다. 이를 통해 넷 스펜딩에서 170만 파운드(£1.7M, 한화 약 27억 원) 오히려 이득을 본 맨시티다. 

◇2022년 맨시티의 영입 및 방출 이적료 통계 (이적료는 추정치)

-영입 

엘링 브라우트 홀란드: £52M
훌리안 알바레스: £14.6M
칼빈 필립스(발표는 아직): £45M

계: £121.6M

-방출

페란 토레스: £51M
가빈 바주누: £15M
페드로 포로: £7.3M
가브리에우 제주스(발표는 아직): £45M
다르코 갸비(발표는 아직): £5M

계: £123.3M

총 넷 스펜딩: £1.7M 흑자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천광역시 부평구 청천동 419-2 부평테크노타워 8층 7호(807호)
  • 대표전화 : 1599-1242
  • 팩스 : 070-7469-0707
  • 명칭 : (주)에스티엔스포츠
  • 제호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52
  • 등록일 : 2009-09-04
  • 발행일 : 2009-09-04
  • 대표이사 : 이강영
  • 발행인 : 이강영
  • 편집인 : 이상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완
  • 에스티엔메타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스티엔메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ports@stnsports.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