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6G 연속 안타’ 김하성, 지금처럼 꾸준하게!
‘첫 6G 연속 안타’ 김하성, 지금처럼 꾸준하게!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2.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사진|뉴시스/AP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김하성(27)이 메이저리그(MLB) 데뷔 처음으로 6경기 연속 안타를 이어갔다.

김하성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 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홈경기에 유격수 겸 6번 타자로 출전해 4타석 3타수 1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이로써 김하성은 19일 콜로라도전 이후 6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MLB 데뷔 첫 6경기 연속 안타 기록이다. 시즌 타율은 0.229에서 0.231로 올라갔다. 

김하성은 첫 타석에 안타를 만들었다. 2회말 상대 투수의 2구째를 받아쳐 중전 안타를 때렸다.

4회말 두 번째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1사 1, 2루의 상황에서 3루수 앞 땅볼에 그쳤다. 그러나 포기하지 않고 1루로 끝까지 달려 병살타를 면했다.

7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볼넷을 얻어내며 이날 두 차례 출루를 기록했다.

9회말 선두타자로 마지막 타선에 나섰지만 3루수 앞 땅볼로 아웃됐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