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스 아스널행 유력...토트넘의 대안은 '3명'
제주스 아스널행 유력...토트넘의 대안은 '3명'
  • 최병진 기자
  • 승인 2022.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에버턴의 히샬리송, 뉴캐슬의 생 막시맹, 노팅엄의 브레넌 존슨. 사진|뉴시스/AP
(왼쪽부터) 에버턴의 히샬리송, 뉴캐슬의 생 막시맹, 노팅엄의 브레넌 존슨.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 최병진 기자 = 토트넘 핫스퍼가 관심을 보이는 공격수는 3명이다.

토트넘은 여름 이적시장에서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지난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4위를 차지하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이하 UCL) 진출권을 획득했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힘을 실어줘 더 높은 성적을 바라본다는 각오다.

현재까지 토트넘은 3명의 선수를 영입했다. 왼쪽 윙어와 윙백을 모두 소화할 수 있는 이반 페리시치와 프레이저 포스터 골키퍼를 FA(자유계약)로 영입했다. 여기에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에서 이브 비수마를 2,500만 파운드(한화 약 390억 원)에 영입하며 중원을 보강했다.

토트넘은 공격진 보강에도 힘을 쓰고 있다. 토트넘은 후반기에 데얀 클루셉스키가 가세하며 헤리 케인, 손흥민과 위협적인 공격 라인을 구축했다. 하지만 루카스 모우라와 스티븐 베르바인은 부진하면서 주전 의존도가 심했다.

EPL과 UCL에서 경쟁하기 위해서는 추가 공격수 영입이 필요하고 가장 관심을 보인 선수는 가브리엘 제주스(맨체스터 시티)였다. 토트넘은 북런던 라이벌인 아스널 FC와 제주스 영입 경쟁을 펼쳤으나 제주스는 아스널행이 유력하다.

영국 언론 <풋볼 런던>은 24일 "제주스의 아스널 이적이 유력해지면서 토트넘은 대안으로 3명의 선수를 지켜보고 있다. 히샬리송(에버턴), 브레넌 존슨(노팅엄 포레스트 FC) 그리고 알랑 생막시맹(뉴캐슬 유나이티드)이 주인공이다"라고 밝혔다.

히샬리송과 생 막시맹은 이미 올여름에 토트넘 이적설이 나온 선수들이다. 히샬리송은 지난 시즌 리그에서 10골을 터트렸고 최전방과 측면 모두 소화 가능한 멀티 플레이어다. 막시맹은 주로 측면에서 활약하며 리그 내 최고의 드리블러라는 평가를 받는다.

존슨은 21살의 어린 공격수로 지난 시즌 16골 9도움을 기록했다. 매체는 "존슨의 영입 가능성은 높지 않지만 케인의 백업이 필요하기에 고려를 할 것"이라고 했다. 어떤 식으로든 공격수를 보강하려는 적극적인 움직임이다.

STN스포츠=최병진 기자

cbj0929@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