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S트리밍] ‘체력 걱정’ 홍명보 감독, “박주영 상황에 따라 기용 할 것”
[현장 S트리밍] ‘체력 걱정’ 홍명보 감독, “박주영 상황에 따라 기용 할 것”
  • 최병진 기자
  • 승인 2022.0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현대의 홍명보 감독.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울산 현대의 홍명보 감독.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상암=STN스포츠] 최병진 기자 = 울산 현대의 홍명보(53) 감독이 박주영의 기용 여부를 밝혔다.

울산은 22일 오후 7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FC서울과 ‘하나원큐 K리그1 2022’ 17라운드를 치른다. 울산은 승점 36점(11승 3무 2패)으로 1위에 올라 있다.

울산은 직전에 펼쳐진 전북 현대와의 현대가 더비에서 1-3으로 패했다. 결과도 결과지만 내용에 문제점이 많았다. 집중력이 떨어지며 전반에만 3골을 허용했다. 추격을 허용하지 않기 위해서는 빠르게 반등에 성공해야 한다.

경기 전 기자회견에 나선 홍명보 감독은 “모두 경기가 빡빡한 상황이다. 서울도 슈퍼매치를 했고 우리도 라이벌과 치열한 경기였는데 회복 속도를 생각해 체력적으로 여유 있는 선수를 투입했다”라고 밝혔다.

서울에서 오랜 기간 활약하고 울산 유니폼을 입은 박주영은 이날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홍 감독은 “박주영은 경기 상황을 보고 경정할 것이다. 레오나르도가 좋지 않을 경우 바꿀 수도 있다”라고 기용 방안을 밝혔다.

홍명보 감독은 “선제 실점에 대한 내용을 선수들과 공유했다. 실점 장면보다 실점을 야기한 이전 플레이를 보면 역습 상황이 문제였다. 그 부분을 선수들과 나눴고 오늘은 무실점이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울산은 전북에 패하면서 추격을 받게 됐다. 팀 분위기에 대한 질문에는 “다운된 건 사실인데 중요하지 않다. 기분대로 뛰는 건 아니기에 그 상황에서 최선을 다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이날 울산의 중원은 이규성과 박용우가 합을 맞춘다. 홍명보 감독은 “시즌 초 둘의 조합이괜찮았다. 밸런스가 잘 맞는다. 이규성은 체력적으로 준비돼 있고 박용우도 나쁘지 않다”라고 했다.

서울의 전략에 대해서는 “기성용이 위아래로 올라가는데 오늘은 조지훈이 역할을 대신한다. 풀백이 움직임을 가져가는 것을 파악했다. 중요한 건 우리가 얼마만큼 하는지가 관건”이라고 했다.

서울의 미드필더 황인범에 대한 경계도 했다. 홍 감독은 “대표팀 핵심 선수다. 체력적으로 문제가 있겠지만 요주의 인물이다. 조영욱도 컨디션이 좋기에 포지셔닝을 통해 대비를 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STN스포츠=최병진 기자

cbj0929@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