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에 빠진 日 국민들 반응 ‘감동해 울었어...亞 자존심’
손흥민에 빠진 日 국민들 반응 ‘감동해 울었어...亞 자존심’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2.0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트넘 핫스퍼 공격수 손흥민. 사진|뉴시스/AP
토트넘 핫스퍼 공격수 손흥민.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일본도 손흥민(29)에 푹 빠졌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최종 38라운드 원정에서 리그 22, 23호골을 터트리며 팀의 5-0 승리를 이끌었다.

이로써 손흥민은 리그 23골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아시아 최초 EPL 득점왕이라는 새 역사도 만들었다. 유럽 5대 리그(EPL·스페인 프리메라리가·독일 분데스리가·프랑스 리그1·이탈리아 세리에A)에서 아시아 선수가 득점왕에 오른 것도 최초다.

같은 날 일본 축구 전문 매체 <게키사카>는 ‘손흥민이 아시아 최초 EPL 득점왕이라는 위대한 업적을 세웠다’라고 보도했다.

해당 기사 댓글에도 손흥민을 칭찬하는 글들로 넘쳐났다. 한 일본 네티즌은 ‘아시아인이 EPL 득점왕에 오를 날이 올 줄은 상상도 못했는데 새 역사를 만들었다. 페널티킥 득점 없이 23골은 정말 대단하다’라고 열광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명실상부 아시아 역대 최고의 선수가 됐다. 인성도 훌륭하고 더욱 사랑받는 선수가 될 것 같다’라고 전했다.

또한 ‘대단하다. 아시아 축구의 편견을 득점왕이라는 성과로 엎어버렸다. 손흥민의 인내와 노력으로 일궈냈다. 솔직히 축하한다’라고 부러워했다.

이외에도 ‘감동해서 울었다. 아시아의 자존심이다. 자랑스럽다’, ‘축구를 하는 아시아의 아이들에게 꿈을 줘서 고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