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트리밍] '득점왕' 손흥민, "꿈꿔오던 순간! 트로피 무겁네요(웃음)"
[S트리밍] '득점왕' 손흥민, "꿈꿔오던 순간! 트로피 무겁네요(웃음)"
  • 이형주 기자
  • 승인 2022.0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트넘 핫스퍼 윙포워드 손흥민. 사진|뉴시스/AP
토트넘 핫스퍼 윙포워드 손흥민.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 이형주 기자 = 손흥민(29)이 소감을 전했다. 

토트넘 핫스퍼는 23일(한국시간) 영국 이스트오브잉글랜드지역 노퍽주의 노리치에 위치한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8라운드 노리치 시티와의 경기에서 5-0으로 승리했다. 토트넘은 리그 3연승에 성공하며 4위로 끝냈고 노리치는 리그 7경기 연속 승리에 실패하며 20위로 마쳤다. 

이날 손흥민은 후반 멀티골을 폭발시켰다. 이를 통해 리버풀 FC 윙포워드 모하메드 살라(29)와 23골로 공동 득점왕에 오르는 기염을 통했다. 아시아 최초의 위업이다. 

같은 날 영국 언론 BBC에 따르면 손흥민은 “득점왕을 수상하게 돼 정말 놀랍습니다. 믿을 수 없습니다. 정말 감동적입니다. 어린 시절부터 꿈꿔오던 일입니다. 그런 득점왕 트로피가 제 손에 있습니다. 믿을 수가 없습니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골을 넣을 때까지 큰 기회들을 놓쳐 속상했습니다. 동료들에게 ‘가장 쉬운 찬스는 놓치고 가장 어려운 찬스 중 하나를 넣었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득점하고 싶었습니다. 동료들이 많이 도와줬고 도우려했습니다”라고 전했다. 

손흥민은 마지막으로 트로피를 안은 소감에 대해 “무겁네요(웃음). 예상하지 못했는데 무거워요. 하지만 환상적이고 저에게 좋은 날입니다”라고 덧붙였다.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