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도 반기는 '코리안 몬스터' 부활..."RYU, 폼을 되찾았다"
외신도 반기는 '코리안 몬스터' 부활..."RYU, 폼을 되찾았다"
  • 최병진 기자
  • 승인 2022.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선발 류현진이 20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의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 1회 투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선발 류현진이 20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의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 1회 투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 최병진 기자 =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부활의 날갯짓을 시작했다.

류현진은 21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신시내티레즈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무실점으로 첫 승을 기록했다.

쉽지 않은 경기였다. 류현진은 매이닝 안타를 허용했다. 특히 2회초부터 6회초까지 5이닝 연속 2루타를 맞으며 득점권에 타자를 허용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위기관리 능력을 발휘하며 무실점으로 신시내티 타선을 막아냈다.

특히 볼넷을 하나도 내주지 않았고 삼진을 3개 잡아내며 승리 투수 요건을 갖췄다. 토론토는 2-1로 승리하며 류현진의 첫 승과 첫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3자책점 이하)도 달성됐다.

류현진은 78개의 공을 던지며 지난해 10월 볼티모어 오리올스전 이후 약 7개월 만에 정규시즌 승리를 달성했다. 이전까지 이번 시즌 3차례 선발 등판이 있었으나 부상에 이은 부진으로 승리를 기록하지 못했지만 마수걸이 첫 승으로 부활을 알렸다.

외신도 류현진의 승리를 반겼다. 같은 날 캐나다 매체 <캘거리 선>은 "류현진이 신시내티를 상대로 폼을 되찾았다. 점점 건강해지면서 류현진의 역할은 더욱 커질 것이다"라고 전했다. 코리안 몬스터의 시즌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STN스포츠=최병진 기자

cbj0929@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