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기훈 후반 승부수...결국 수원이 최하위 대결에서 웃었다
염기훈 후반 승부수...결국 수원이 최하위 대결에서 웃었다
  • 최병진 기자
  • 승인 2022.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반 추가시간에 득점을 터트린 수원 삼성.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후반 추가시간에 득점을 터트린 수원 삼성.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STN스포츠] 최병진 기자 = 수원 삼성의 염기훈 카드가 통했다.

수원은 14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2' 12라운드에서 성남 FC에 1-0으로 승리했다. 수원은 승점 13점(3승 4무 5패)으로 9위로 올라섰고, 성남은 승점 4점(1승 2무 9패)으로 12위에 머물렀다.

수원은 양형모(GK), 장호익, 불투이스, 민상기, 구대영(이상 DF), 사리치, 한석종, 정승원(이상 MF), 전진우, 오현규, 류승우(이상 FW)가 선발로 출전했다. 성남은 김영광(GK), 최지묵, 김지수, 강의빈, 이시영(이상 DF), 전성수, 이재원, 권순형, 안진범(이상 MF), 구본철, 이종호(이상 FW)가 스타팅으로 나섰다.

수원의 이병근 감독과 성남의 김남일 감독 모두 후반전을 대비한 선발라인업을 구성했다. 수원은 이기제, 염기훈, 그로닝이 벤치에 있었고 성남은 뮬리치, 팔라시오스, 김민혁이 대기를 했다.

전반전에 안정적인 전략을 택하다 보니 초중반까지는 팽팽한 흐름으로 진행됐다. 두 팀 모두 중원에서 적극적인 압박을 펼치며 주도권을 잡으려 했다. 전반 중반부터는 수원이 기회를 잡았다. 전반 23분 오현규의 득점이 오프사이드로 선언됐고 전반 35분 정승원의 헤더도 김영광이 막아내며 0-0이 이어졌다.

수원은 후반 4분 염기훈과 이기제를 동시에 투입하며 변화를 가져갔다. 성남도 후반 12분 팔라시오스와 김민혁을 투입하며 맞대응을 했다. 수원은 이기제가 있는 왼쪽 측면을 중심으로 공격을 전개했고, 성남은 팔라시오스의 돌파를 활용했다. 성남은 후반 33분 뮬리치마저 투입했다.

두 팀 모두 득점을 계속해서 노렸으나 결정적인 한 방이 나오지 않았다. 후반전에 투입한 염기훈, 팔라시오스가 기회를 놓치며 후반전 승부수 카드는 실패로 끝나는 듯했다.

하지만 후반 추가시간 수원이 극장골을 터트렸다. 후방에서 넘어온 킥을 염기훈이 가슴트래핑 후 사리치에게 연결, 사리치의 패스를 받은 전진우가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결국 후반전에 투입된 염기훈이 마지막 장면에서 득점에 관여하며 수원에 승리를 안겼다. 결과적으로 염기훈 카드가 적중한 경기였다.

STN스포츠=최병진 기자

cbj0929@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