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코어북] '4골대→전진우 극장골' 수원, 성남에 1-0 승...9위 도약
[S코어북] '4골대→전진우 극장골' 수원, 성남에 1-0 승...9위 도약
  • 최병진 기자
  • 승인 2022.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 삼성과 성남 FC의 경기 모습.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수원 삼성과 성남 FC의 경기 모습.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STN스포츠] 최병진 기자 = 수원 삼성이 극장승을 거뒀다.

수원은 14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2' 12라운드에서 성남 FC에 1-0으로 승리했다. 수원은 승점 13점(3승 4무 5패)으로 9위로 올라섰고, 성남은 승점 4점(1승 2무 9패)으로 12위에 머물렀다.

경기 초반은 팽팽하게 진행됐다. 수원과 성남 모두 중원에서부터 적극적인 경합을 펼치며 주도권 싸움을 펼쳤다. 성남이 기회를 잡았다. 전반 18분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이종호가 트래핑 후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수비 맞고 약하게 골키퍼에게 흘렀다.

수원이 반격에 나섰다. 전반 20분 전진우가 볼을 뺏어내 돌파 후 슈팅까지 시도했지만 골대를 맞고 나왔고 이어진 정승원의 슈팅도 수비에 막혔다. 수원은 전반 23분에 오현규가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지만 비디오 판독(VAR) 결과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득점이 취소됐다.

수원이 또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전반 35분 사리치의 장거리 프리킥을 정승원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김영광이 막아냈다. 이에 전반전은 득점 없이 끝이 났다.

성남이 후반 초반 득점을 노렸다. 후반 5분 이종호가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감각적인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양형모가 막아냈다. 두 팀은 계속해서 득점을 위해 골문을 두드렸다.

수원이 다시 찬스를 맞이했다. 후반 21분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류승우가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했지만 골대에 맞고 벗어났다. 이어 후반 32분, 민상기의 헤더마저 골대를 맞고 나왔다.

수원이 계속해서 골문을 두드렸다. 후반 40분 이기제의 크로스를 연기훈이 헤더로 시도했다. 하지만 골대를 빗나갔다. 수원은 후반 추가 시간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전진우의 슈팅이 그대로 골망을 가르며 1-0으로 승리했다.

STN스포츠=최병진 기자

cbj0929@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